포렝트루이 -바젤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곳

Porrentruy

바젤(Basel)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곳. 유라 주에 있는 도시 포렝트루이(독어: Pruntrut)는 이 지역의 문화적 중심지로 여겨지는 곳이다. 도시경관은 200년 동안 바젤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거대한 중세 고성에 의해 부각되고 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프랑스와의 국경 지역에 위치한 포렝트루이는 유라 주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다. 바로크, 고딕, 신고전주의 양식을 가진 귀족의 저택이 자리한 구시가지는 방문할 가치가 있다. 사마리안 분수(1564년)와 스위스 분수(1518년) 등의 거대한 분수는 이 저택들 사이에 드문 드문 자리하고 있다. 1563년에 건축된 ‘포르테 드 프랑세(Porte de France)’는, 중세 도시 요새의 잔여 부분이다.

성 삐에르 교회(Saint Pierre; 14세기)와 성 제르망(Saint Germain; 13세기) 교회의 뒤쪽에는 제단과 교회 보물을 소장하고 있다.
성의 가장 오래된 부분은 1271년부터 내려져 온다. 도시 위로 보이는 고성 탑에는 바젤 대주교가 1527-1792년까지 거주하였다.

유라 주에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창문: 유럽의 독특한 예술적 현상. 유라 주 주거지에 있는 거의 60여 개의 교회와 소예배당은 반세기 동안 예술, 현대, 생동감 있는 개방된 박물관으로 창조 되었다. 이 곳은 유럽의 거의 모든 작은 지역을 통틀어 스테인드 글라스의 가장 큰 집합이다. 위대한 장인들- 프랑스인, 스위스인 그리고 유라 주에 사는 사람들 – 그들이 작품을 창조하고 있다.

  • 포렝트루이의 구시가지와 고성 – 인상적인 고성, 시청사, 시장 홀, 옛날 병원, 분수와 작은 탑과 안뜰이 있는 아름다운 바로크 양식의 귀족들의 저택.
  • 오텔-디유(Hôtel-Dieu) 박물관 –오래된 약제상, 옛날 병원에 있었던 목조 공예품의 걸작 및 성 삐에르 교회의 중세 금고 등이 전시되어 있다.
  • 식물원 – 200년 이상이 된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원으로, 약초, 묵은 채소, 다양한 과일 등 유라 지역에서 온 800여 식물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또한 600여종의 선인장이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