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렝트루이 -바젤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곳

Porrentruy

바젤(Basel)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곳. 유라 주에 있는 도시 포렝트루이(독어: Pruntrut)는 이 지역의 문화적 중심지로 여겨지는 곳이다. 도시경관은 200년 동안 바젤의 대주교가 거주하였던 거대한 중세 고성에 의해 부각되고 있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프랑스와의 국경 지역에 위치한 포렝트루이는 유라 주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다. 바로크, 고딕, 신고전주의 양식을 가진 귀족의 저택이 자리한 구시가지는 방문할 가치가 있다. 사마리안 분수(1564년)와 스위스 분수(1518년) 등의 거대한 분수는 이 저택들 사이에 드문 드문 자리하고 있다. 1563년에 건축된 ‘포르테 드 프랑세(Porte de France)’는, 중세 도시 요새의 잔여 부분이다.

성 삐에르 교회(Saint Pierre; 14세기)와 성 제르망(Saint Germain; 13세기) 교회의 뒤쪽에는 제단과 교회 보물을 소장하고 있다.
성의 가장 오래된 부분은 1271년부터 내려져 온다. 도시 위로 보이는 고성 탑에는 바젤 대주교가 1527-1792년까지 거주하였다.

유라 주에 있는 스테인드글라스 창문: 유럽의 독특한 예술적 현상. 유라 주 주거지에 있는 거의 60여 개의 교회와 소예배당은 반세기 동안 예술, 현대, 생동감 있는 개방된 박물관으로 창조 되었다. 이 곳은 유럽의 거의 모든 작은 지역을 통틀어 스테인드 글라스의 가장 큰 집합이다. 위대한 장인들- 프랑스인, 스위스인 그리고 유라 주에 사는 사람들 – 그들이 작품을 창조하고 있다.

  • 포렝트루이의 구시가지와 고성 – 인상적인 고성, 시청사, 시장 홀, 옛날 병원, 분수와 작은 탑과 안뜰이 있는 아름다운 바로크 양식의 귀족들의 저택.
  • 오텔-디유(Hôtel-Dieu) 박물관 –오래된 약제상, 옛날 병원에 있었던 목조 공예품의 걸작 및 성 삐에르 교회의 중세 금고 등이 전시되어 있다.
  • 식물원 – 200년 이상이 된 스위스에서 가장 오래된 식물원으로, 약초, 묵은 채소, 다양한 과일 등 유라 지역에서 온 800여 식물들이 전시되어 있으며 또한 600여종의 선인장이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