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라르너란트(글라루스 주)의 클라우스쉘른

Glarnerland

12월 6일
12월 6일 혹은 근접한 날, 글라루스(Glarus) 지역사회의 거의 모든 학생들은 때때로 리드미컬한 화합을 이루며, 때로는 자유로이 모든 크기의 종들을 울리며, 마을을 통과하는 퍼레이드를 벌인다. 종소리는 선물의 기한이 오늘까지라는 것을 사람들로 하여금 상기시킨다. 대부분의 시간은 출입구에서 넘겨 주는 맛난 음식을 먹는 것으로 이루어 진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전통은 글라르너 지방(Glarnerland)의 매우 초창기에 시작된 산업화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 당시엔 섬유 산업이 주를 이루었다. 종을 울리면서 선물을 달라 조르는 것은 넉넉하지 못한 식량을 조금이나마 늘려보기 위한 기회를 얻기 위한 노동자 계급에 속한 어린이들의 권리였다. 사회적 계급은 이미 오래 전에 사라졌지만, 전통은 오늘날에도 남아 있다. 오늘날, 4학년 어린이 및 그 이상의 어린이들은 이 행사에 참여할 것이다.

이 마을뿐만 아니라 인근 마을들에서도 열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전통행사는 다른 날, 다른 시간, 다른 방법으로 마을의 전통 방식에 따라 진행되고 있음을 반드시 언급 되어야만 할 것이다. 전통의 다른 발전 및 그만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전통을 유지하기 위한 각 마을들의 희망 모두를 다양하게 반영하고 있는 것이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