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보랑스 - 산사태에 의해 생겨난 산악 호수

시옹

데보랑스(Derborence) 호수는 18세기 당시 시옹 근처에서 일어난 대규모 산사태로 인하여 생겨났다. 동일한 이름을 가진 계곡은 천연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자연 보호구로써 지질학자, 식물학자 및 자연 애호가 등의 사람들이 열광하는 곳이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714년과 1749년 두 번에 걸친 거대한 산사태는 디아블레레(Diablerets)에서 일어났다. 그 당시, 이 산들은 로쉐(Rochers) 또는 세 드 샴(Scex de Champ)이라 불려졌으며, 당시 일어났던 산사태는 악마의 짓이라 여겨졌었다.

이런 이유로 인하여, 이 산은 악마의 산인 '디아블레레'라고 새롭게 불려지게 되었다. 100미터 높이의 파편 무더기가 댐이 되었고, 결과적으로 호수가 생겨났다. 오랜 세월 동안 이 호수는 저주로 여겨지게 되었다. 이렇게 자연은 자신만의 방식을 남겼고, 지형도 바꿀 수 있을 만큼 위대한 것이었다.

오늘날 자연 그대로의 데보랑스 계곡은 자연 보호구이며, 파편 더미 위에 생성된 오래된 숲은 특히 더 중요하게 여겨진다. 데보랑스는 보 주의 작가인 '샤를 페르디낭 라무즈(Charles Ferdinand Ramuz)'에 의해 같은 이름을 가진 소설을 쓰도록 영감을 주기도 했다.

Hiking, cycling and mountain biking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