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메단

Graubünden

Flughafen Oberengadin, Richtung Ost

Flughafen Oberengadin, Richtung Ost

자메단 (Samedan)은 엥가딘(Engadine) 북부지방의 심장지역으로 날마다 새롭게 펼쳐지는 자연경관이 인상적인 곳이다. 향기로운 알프스 공기는 매순간, 숨을 쉴 때 마다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Inspite of its political and economic significance and its traditional cosmopolitan atmosphere Samedan has retained its Engadine art of living. In the village center tradition-rich rows of houses with their Sgraffito offer good photo opportunites and subjects for picture postcards. For the culturally inclined, the village has exciting highlights, especially the renovated church tower “La Tuor”. The Planta House surprises people with its museum for living culture. With the Rhaeto-Romanic library and its many books it ensures that Engadine’s culture remains a living part of the present.

여름

여름철에는 휴식을 취하며 걷기, 가볍게 걷기, 야생동물 관찰하기 등 스트레스 받을 필요 없는 액티비티도 즐길 수 있고 가이드와 트레킹을 함께해도 좋다.
5.1km의 원형 인라인 스케이트장은 이착륙장 주변 오른쪽에 위치한다. 자메단 은 최고의 온천으로도 유명한 곳인데, 이 지역이 왜 비행사들에게 글라이딩의 메카라라 불리는지에 대한 이유가 된다. 골프, 테니스, 승마, 산악 자전거, 낚시와 다양하게 아이들을 위한 완벽한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하이라이트

성 페터 교구 교회 (St. Peter Parish Church): 로마네스크 양식의 탑(1200여년경), 성단소 (1491년), 고딕양식의 통로(1492년)광장안에 위치한 칼뱅파 교구 교회: 1771년에 건설, 사다리꼴 모양을 띤 통로, 1966년, 1999년 두번에 걸쳐 재건된 탑, 그라우뷘덴에서 가장 아름다운 교회로 칭송 받고 있다. 플란타하우스(Plantahaus; The Planta House): 살리스 가문의 영주 가옥 (북쪽 부분은 1600여년경 완공, 남쪽 부분은 1760여년 경 증설 됨)플란타하우스는 현재 플란탄 자메단 재단의 소유이며 진귀한 로마네스크 양식을 지닌 도서관이 있다. 자메단 의 전 영주의 고층건물은 1110년에 지어졌으며 후에는 조그만 방을 가진 교도소로 이용됨

주요 이벤트

  • Out of the Blue’s Festival. On that weekend Samedan turns into a “New Orleans of the Alps” (January)
  • Women’s Races – 17-km traditional women’s cross-country skiing race from Samedan to S-chanf (March)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