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성 : 타인과 차를 공유 해보자

자동차는 자주 이용한다면 경제적으로 가치가 있는 자산이다. 하지만 차를 대부분의 시간 차고나 진입로에 놓아둔다면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거나 자주 외출하지 않는 사람에게는 문젯거리가 된다. 이런 이유로 점점 많은 스위스 사람들이 차를 다른 이와 공유하고 이렇게 함으로써 차량구입과 유지관리 비용을 절약한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몇 해 동안, 스위스 모빌리티 카셰어링(Switzerland’s Mobility Carsharing)은 자동차 공유에 대한 뛰어난 롤모델을 전세계적으로 선보였다. 102,000명의 회원이 서비스를 활발히 이용하여 1,300백여 곳에서 2,600회 이상 자동차를 공유했다. 운행은 모두 사용시간, 운행거리가 개인별로 자동 계산되는 컴퓨터 예약 시스템을 통해 이루어졌다. 자동차 앞 유리에 멤버십 카드를 대기만 하면 예약한 자동차를 간편하게 할 수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