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테라스 암 제(Hotel Terrasse am See) stars

비츠나우(Vitznau)

스위스정부관광청 공식 추천
Vitznau: Vierwaldstättersee - Beckenried

Vitznau: Vierwaldstättersee - Beckenried

호텔 테라스 암 제(Hotel Terrasse am See)는 1873년 호텔 리기-반(Hotel Rigi-Bahn)이라는 이름으로 문을 열었다. 환상적인 위치에 자리잡고 있어 오전 11시까지 제공되는 론델(Rondel) 레스토랑에서의 아침식사 시간 동안에는 탁 트인 파노라마 테라스에 앉아 깨끗하고 고요한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저녁 시간에도 마치 또 다른 세상애 온 것처럼 근사한 분위기가 연출된다. 이 홀리데이 호텔은 보트 선착장과 비츠나우-리기(Vitznau-Rigi) 철도가 바로 옆에 있어 다양한 취미를 지닌 고객들을 위한 완벽한 휴식처를 제공하며, 가벼운 여행을 즐기기에 이상적이다. 2012년에 가장 최근의 호텔 시설 재정비를 진행한 바 있다.

Share contents

classified by:

NULL

연인을 위한 전통 호텔

1873년 비츠나우-리기(Vitznau-Rigi) 철도에서 호텔 리기반(Hotel Rigibah)이라는 이름으로 오픈했던 이 호텔은, 1930년 현재의 형태로 확장을 했다. "베르거 아넥스(Berger Annex)"는 확장 후 눈에 띄는 특징으로, 이 별관에는 호수 위로 뻗어 나온 바우하우스 스타일의 론델(Rondel) 레스토랑이 자리한다. 레스토랑은 본래 루체른 호수 위 최초의 무도회장으로 설계되었던 건물이다. 론델(Rondel)에는 1930년부터 사용된 오래된 가구가 지금도 놓여 있다.

추천

매우 괜찮은 로맨틱 호텔. 주차 공간에 가까움. 전망이 훌륭하고, 호텔 건물이 관리가 잘 되어 있다. 스타일리시한 호텔.

호텔의 추천도 보기
Details zu TrustYou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