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키 랜치 야생 공원과 맹금류 관람

크레민스

Falcon in action

Falcon in action

하늘을 나는 독수리나 여러 맹금류를 관찰하고, 해가 진 후 늑대들의 울음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실키 랜치(Siky Ranch) 야생 공원은 강렬한 감각을 느낄 수 있는 장소이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실키 랜치는 다양한 야생동물 외에도 이용자의 연령에 맞는 수많은 정보 센터를 갖추고 있다.
실키 랜치가 크게 중요성을 두고 있는 것은 다른 생명과 조화를 이루는 삶이다. 모든 시설은 휠체어와 장애인들에게 친화적으로 설계되어 있다. 200인까지 수용할 수 있는 레스토랑에는 동물들이 있는 정원이 내려다보이는 대형 테라스가 있다.

가는 방법:
실키-랜치는 무티에-발즈탈(Moutier-Balsthal) 국도에 위치하며, 비엔느/비엘(Bienne/Biel)에서 차로 3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RM 무티에-솔뤠르(Moutier-Soleure)/졸로투른(Solothurn)’ 노선의 기차를 이용할 경우 ‘동물원(Zoo)’ 역에서 내리면 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