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제어

Valais

안제어(Anzère)는 론느 골짜기 위 해발 1,500미터의 양지바른 테라스 지역에 자리하고 주도인 지텐(Siten; 시옹 Sion)에서는 불과 15km밖에 떨어져 있지않다. 1960년이래 겨울 스포츠 지역으로 발돋음 하고 있으며 론느 계곡과 발레 알프스의 아름다운 경관을 볼 수 있는 위치에 있다. 이런 까닭에 안제어는 여름철 환상적인 산책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오래된 수로인 수오넨을 따라 흥미로운 도보 여행도 즐길 수 있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곳은 행정 구역상 발레 주의 중심부에 위치하며 빌트호른(Wildhorn) 대단괴층 기슭에 놓여있다. 또한 이 곳은 빽빽한 낙엽송과 소나무 숲에 자리하고 있으며 거의 지중해 지역에 가까운 마이크로-기후를 즐길 수 있다.

1960년 이전의 안제어는 다섯 개의 작은 샬레가 단순히 모여 있는 곳이였다. 이런 덕에 안제어는 점점 선호되는 지역이 되었고, 급속히 현대적인 리조트로 변모되었으나, 작은 지역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춘 그야말로 콤팩트한 휴양 마을이다. 전원 지대로 둘러 싸여 있는 이 곳은 작은 알프스 헛간들이 점점이 박혀 있는데, 오래된 헛간들은 보통 돌이나 나무로 지어졌으며 태양에 의해 짙게 갈변 되었다.

아이엉-안제어(Ayent-Anzère)는 양지바른 곳에 위치하였기 때문에 스위스에서 가장 건조한 기후를 보이며, 이 지역의 농부들은 발레 주에서 전형적으로 볼 수 있는 관개수로인 수오넨을 구축하였다. 3개의 주요 관개시설, 수오넨은 약 70km의 길이로 이 지역을 가로 질러 이어진다. 최초의 수오넨은 15세기 중반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이 곳에 안제어의 작은 수오넨 박물관이 있다.

여름

완만한 경사지와 졸졸 흐르는 물소리로 인하여 관계수로인 수오넨과, 안제어에서 시작하여 초이치에 저수지까지 3시간 동안 걷는 루트는 워킹 트레일로 인기가 높다.

해발 3,247m에 위치한 빌트호른 빙하까지 올라가는 산악 트레일이 있으며, 이 지역에는 안내가 잘 되어 있는 166km의 산책길이 있다. 여름철 안제어는 산악자전거 (5개 루트, 80km)를 즐기기 위한 이상적인 곳이며, 등반, 승마, 낚시를 할 수 있고 행글라이딩 학교도 위치한다. 또한 테니스장, 온수에서 즐기는 야외수영장 및 실내 수용장, 미니골프장, 비치 발리볼과 거대한 아이들의 놀이터도 있다.
와인 셀러, 골프 코스, 온천욕과 지역 탐방도 즐겨 보자.

하이라이트

  • 초이치에 저수지(Tseuzier Reservoir): 부분적으로 목조로 만들어진 가두리가 있는 아름다운 호수로 아이엉에서 출발하여 좁은 도로를 따라 도착할 수 있으나 혹은 안제어에서 리에넨 골짜기의 비경을 간직한 수오넨 트레일을 따라올 수도 있다.
  • 지텐 (시옹): 오래된 역사를 지닌 주도로써 쇼핑, 문화, 미식 여행지로 매우 인기 높은 곳이다. 또한 수많은 와인 셀러가 있는 포도 재배지의 중심지 이기도 하다.
  • 지더스(Siders; 시에르 Sierre)- 스위스에서 가장 풍부한 일조량을 자랑하는 도시로써, 사랑스러운 구시가지와 박물관이 가장 선호되는 명소이다.
  • 생 레오나르에 위치한 수테랑 호수(Lac Souterrain de St-Léonard): 유럽 지역에서 가장 큰 지하 카르스트 호수(길이 300m)로 보트로 이동 가능하다.
  • 그랑 디쌍스 저수지(Grande Dixence Reservoir): 해발 고도 285m에 위치하며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는 저수지로, 에레망스 골짜기에 위치한다. (6월 중순부터 9월말까지 잠수 가능)
  • 데보랑스(Derborence)에 위치한 원시림: 자연이 잘 보존되고 있는 이 지역은 디아블레레 대산괴 지역 남쪽 자락의 바위 계곡 분지에 소나무와 낙엽송이 울창하게 자라고 있는 곳이다.

주요 이벤트

  • 코트 아이엉-안제어(Côte Ayent-Anzère) 코스: 안제어의 경사지를 산악 오토바이를 타고 내려 오는 코스로 국가적인 시합이 열려 타지에서 많은 선수들이 참가하고 있다. (7월)
  • 앙제레에서 열리는 알프스산 투어(Tour des Alpages ; 투르 데 알파쥐): 산악 산책길을 따라 하이커들과 주자들이 뛰는 이벤트로 각종 전통 페스티벌과 와인 시음이 열린다. (7월)
  • 와인 페스티벌 (Vinifête; 비니페트): 아이엉의 와인 생산자들이 조직한 와인 테스팅 행사 (8월)
  • 알파인 마라톤: 안제어에서 시작하여 크랑-몬타나를 경유하여 로이커바드까지 달리는 42km 마라톤 (8월)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