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크-수스텐

Valais

두 개의 마을, 하나의 공동체인 발레 주 심장부 우측에 위치한 로이크 시와 수스텐: 평균 3500시간이 넘는 일조량은 양질의 와인 생산을 위한 포도 재배 및 희귀한 식물과 130여종이 넘는 조류의 식생을 위한 이상적인 환경을 제공한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로이크 시의 마을 광장을 아침 녘에 걸어서 지나가 보면 16세기로 거슬러 올라간 듯한 느낌을 갖게 될 것이다. 좁은 골목길과 구석진 곳 등 곳곳이 탐방하다 보면 역사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로마제국 시대의 벽난로부터 중세시대 주교의 성까지 웅장한 크기를 자랑하는 유서 깊은 건물은 로이크 시의 과거 영화로운 시대의 증인이다. 로이크는 또한 미래지향적인 도시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건축가인 마리오 보타(Mario Botta)의 감수와 새로운 시각으로 로이크 고성은 개조되어 새로운 용도로 탈바꿈했다.

수스텐은 핀발트(Pfynwald) 자연 보호 구역의 관문으로 중부 유럽지역에서 가장 큰 소나무 숲을 자랑한다. 이런 다양함은 방문객에게 절대 실망감을 안겨 주지 않을 것이다. 이 주변 지역은 발레주의 어퍼 론느(Upper Rhone; 론느 고지대)라 불리는 것처럼 차가운 로텐(Rotten)이라고도 불린다. 이 지역은 자갈로 덮인 섬과, 계단식 땅, 소나무 숲, 원시 시대부터 내려오는 충적토, 호수와 거친 평원 지대이다. 100여종이 넘는 지저귀는 새들은 이곳이 자연적으로 서식하고 있으며 이 지역의 만발한 꽃들은 다양한 식물이 자라기에 최고의 장소라는 것을 의미한다. 18홀의 골프장에서의 골프는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며, 일년 중 9개월 동안 개장된다.

로이크 관광청은 캠프장, 호텔, 샬레, 홀리데이 아파트 등 다양한 숙소를 안내해 주고 있다.

하이라이트

  • 핀 자연공원(Pfyn-Finges Nature Park) – 가이드와 함께 하이킹을 즐기면서 핀 자연 공원에서 조류 관찰하기.
  • 로이커바드 테르말 베쓰(Leukerbad Thermal Baths) – 몸과 정신을 맑게해주는 51°C의 390만 리더의 엄청난 양의 물이 매일 로이커바드의 온천욕장으로 흘러 들어간다.
  • 에르쉬마트(Erschmatt)에서 빵 굽기 – 로이크(Leuk) 위쪽에 자리한 산꼭대기 마을인 에르쉬마트의 경사지에서는 아직도 호밀이 재배되고 있으며, 이걸로 전통적인 발레 지역 호밀빵이 만들어진다.
  • 로이커바드 고정 로프 등반로 – 스위스 페라타에서 가장 길고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
  • 로이커 지방 하이킹 지역 – 하이킹 표지판으로 잘 안내되어 있는 200km가 넘는 하이킹 루트.
  • 스키사파리 – 로이커바드, 그리멘츠, 크랑-몬타나, 라우헤른알프 등 모든 지역까지 40분이면 갈 수 있다.
  •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