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두츠(Vaduz)- 공화국의 중심지

Eastern Switzerland / Liechtenstein

리히텐슈타인은 160평방미터의 면적을 가진 유럽에서 가장 작은 독립국가이다. 약 5000명이 거주하고 있는 수도 파두츠 언덕위에 세워진 성에서는 황제가 살고 있다. 이 중세고성은 16~17세기에 걸쳐 재단장 되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리히텐슈타인 사람들은 그들의 주요 도시를 “스태드틀레(Staedtle)’ 혹은 ‘작은 마을’이라 부르며 그들의 나라는 '라엔들레(Laendle)' 혹은 ‘작은 나라’라 부른다. 국가의 지리적 크기를 고려하여 이들이 이름 붙쳤다 생각하겠지만, 금융 중심지로써 바두츠의 역사와 중요성을 생각하자면 전혀 그렇지 않다.
수백년 동안 이 지역의 요리 특선은 존재해 왔으며 1380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내려오는 구시가지의 뢰벤 여관(Loewen Inn)에서 특별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리히텐슈타인 미술관(Kunstmuseum)은 유럽에서 가장 오래된 개인 컬렉션 중 하나를 전시하고 있으며, 미술관 건물은 수상경력도 있다. 지역 박물관 리히텐슈타인 공화국의 역사에 관하여 전시를 하고 우표 박물관에는 우표를 수집하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다. 파두츠 성은 리히텐슈타인의 상징이자 왕실의 거주지이다.

여름

다른 지역으로 여정을 연계하기 편리한 트리에센베르그는 많은 곳에 위치한 하이킹 트레일과 발서 박물관(Walser Museum)의 기점이 되고 있다.

하이라이트

  • 리히텐슈타인 미술관(Liechtenstein Art Museum) – 현대적인 건물의 박물관으로 유럽에서 수집된 개별 소장품을 전시한 곳
  • 우체국 & 우표 박물관 – 리히텐슈타인 공화국에서 발행한 우표는 우표수집가의 필수 목록 스키 박물관 – 겨울 스포츠의 초창기부터 현재까지 역사를 보여주고 있는 곳
  • 트리에센베르그/말분/스텍 (Triesenberg/Malbun/Steg) – 리히텐슈타인 지역의 관광, 하이킹, 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 지역
  • 미각과 와인의 전통 – 포도밭, 전통 있는 오랜 여관, 맛있는 음식은 이 곳을 꼭 방문해야 하는 이유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