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 마르텡(JU)

아주아

마을 사람들에게, 11월 11일은 임대료를 지불하는 날을 의미한다.
가을철 기념일들은 ‘생 마르텡의 여름’의 태양빛에 눈물을 짖는다. 라는 지역 주민의 말처럼, 땅에서의 힘든 노동이 마침내 끝나게 되었음을 기념하는 것이다.
외양간, 오두막 및 저장고는 겨울을 위한 저장된 음식으로 가득 차 있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생활양식과 습관이 변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주아(Ajoie)에서는 생 마르텡 축제 전통을 유지해 왔고, 몇몇 방법으로 행사를 위해 도축된 돼지로 만든 전원 지역 요리를 이런 류의 음식을 좋아하는 애호가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블랙 푸딩(순대와 비슷한 요리)에서부터 구운 고기까지, 젤리에서부터 햄까지, 마을의 주민들은 이런 행사를 위해 돼지고기를 주재료로 하고 있는 음식을 만다는 방법을 셀 수 없이 많이 알고 있으며, 그 지식은 대대손손 내려온 것이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