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카 수도원 - 수도원의 보물

생 모리스-샤블레

생 모리스(St Maurice)의 수도원은 추앙 받는 선교자들을 위한 장소로써 1,500년 전에 건축되었다. 이 순레지는 한 때 부르고뉴 황제의 영적 중심지였으며, 오늘날에는 유럽에서 가장 풍부한 기독교의 보물이 있는 곳 중 하나이다.

Group Activities

언어:
de, en, fr, it, es

Duration:
1/2 일

Persons:
10 - 50

Cost:
Yes

계절:
Whole year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로마 시대에 생 모리스의 수도원 자리는 아가우눔(Agaunum)으로 불리었다. 이 곳은 론느 강에서 전략적으로 가장 중요한 좁은 지역에 위치 하였다. 마우리티우스 장군에 의해 통치되었던, 티반 지역은 이 곳에 자리하였다. 이 지역은 기독교인의 신념이 자리를 잡고 있어 3세기에 완전히 전멸되었다. 생 모리스의 수도원은 부르고뉴의 왕 군도바드(Gundobad)의 아들인 지기스문트(Sigismund)에의해 515년 순교자들의 무덤 위에 지어졌다. 그 시대부터 지금까지 수도원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 곳은 순교자들이 숭상하는 중심지일 뿐만 아니라 부르고뉴 왕가의 주요 수도원이었다.

심지어 오늘날에도, 생 모리스는 기독교 협회들의 본부가 있으며, 금세공업자에 의해 만들어진 성물 예술의 걸작을 포함하고 있는 바실리카와 바실리카의 보물로 널리 명성을 떨치고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