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폴레옹 박물관

잘렌슈타인

프랑스의 마지막 황제가 콘스탄스(Constance)호수 저 높은 곳, 거대한 공원의 중앙에 자리하고 있는 고상하게 가구를 배치한 고성에서 살았다. 오늘날 나폴레옹 박물관은 원형 그대로의 가구들이 남아 있다. 이 공원은 최근에 이르러 복원 되었다.

지도 확대

Group Activities

언어:
de, en, fr, it, es

Duration:
1/2 일

Persons:
10 - 50

Cost:
Yes

계절:
Whole year

Share contents

  • 이메일
  • Print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복잡한 요새 복합관은 15세기 중반부터 지금까지 아레넨베르그(Arenenberg)에 존재하고 있다. 아르넨베르그는 나폴레옹 1세의 양녀이자, 나폴레옹 3세의 어머니인 오르탕스 드 보아르네(Hortense de Beauharnai)에게 팔리기 전까지, 신분이 높은 귀족 가문의 소유였다. 그녀는 프랑스 제국의 양식으로 고성을 개조하도록 명령하였고, 후에 나폴레옹 3세가 된 그녀의 아들 루이 나폴레옹과 함께 1817년까지 이 곳에서 거주하였다. 기록된 바에 의하면 루이 나폴레옹은 불어만 쓴 것이 아니라 투르가우(Thurgau) 지방의 방언도 구사했다고 전해진다. 오르탕스는 나폴레옹 1세를 기리기 위하여 벽지, 가구 및 그림들을 배치하였다. 그녀는 프랑스 양식의 정원 건축을 13헥타르 공원 부지에 설계하였다.

이곳의 장식물과 가구들은 거의 완전한 상태로 보존되어 있고, 성의 모든 방들은 자유로이 관람되고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