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롱비어 알파인 박물관

크랑-몬타나

오랜 지역 주민의 말에 따르면: 평원 지대에서 더 높이 등반을 하다 보면 좀 더 나은 풀이 나오고, 하늘과 산이 맞닿을 만큼 높은 지점에 달한 곳까지, 심지어 그곳에서까지 양치기는 풀을 먹이고 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알파인 세계는 숨죽인 고요함 뒤편에 풍부한 역사가 숨겨 있다. 이 꼴롱비어(Colombire; 작은 시골집이란 뜻) 박물관은 1930년대의 꼴롱비어 알프스 지역의 삶을 재조명하여 전시를 함으로써 외진 이 곳을 세상 밖으로 알리고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