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간티니 박물관

생 모리츠

Heuernte, La raccolta del fieno 2

Heuernte, La raccolta del fieno 2

Bündnerin am Brunnen

Bündnerin am Brunnen

Rückkehr vom Wald

Rückkehr vom Wald

Rückkehr zum Schafstall

Rückkehr zum Schafstall

Frühmesse

Frühmesse

Samedan

Samedan

생 모리츠(St. Moritz) 마을 입구에 있는 작은 언덕 위에 자리한 세간티니 박물관(Segantini Museum). 구조에 있어 건물은 묘를 연상 시키며, 내부에는 이탈리아 출신 예술가 지오반니 세간티니(Giovanni Segantini)의 유명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세간티니는 사실 그의 여생 중 마지막 몇 년을 이웃해 있는 샤프베르그(Schafberg)와 가까운 베르겔(Bergell)에서 살았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생 모리츠 세간티니 박물관에 전시된 지오반니 세간티니의 유명한 고산 삼부작은 "자연 – 삶 – 죽음(Nature - Life – Death)"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인 나투라(in natura)"를 처음 보는 이들은 유명한 이미지에 놀라는 것이 아니라 현실적인 빛의 연출과 힘있는 색상에 완전히 깜짝 놀라곤 한다.

이탈리아 출신인 세간티니는 그의 여생 중 마지막 몇 년을 엥가딘(Engadin)의 샤프베르크와 인근 베르겔에서 보냈다. 이 기간 동안 제작한 작품에는 고산지대의 풍경과 특별한 일조 환경 속에서 일상을 보내며 받은 강한 영감이 나타나 있다. 그가 42세에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자 지역 전체는 자신들의 예술가를 애도했고, 9년이 흐른 후 기념관의 일종으로 박물관을 짓기 시작했다. 눈에 확 띄는 지금의 박물관 건물은 건축가 니콜라스 하트만(Nicolaus Hartmann)의 작품이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