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민느 동물원 및 이 곳의 스위스 백호

크레민느

의심할 바 없이 진정한 즐거움이 스위스에서 유일한 백호들에 둘러싸여 있게 된다. 백호 중 일부는 동물원의 실키-랜치에서 태어났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또한 다양한 야생이 있는 이 곳, 실키- 랜치(Siky-Ranch)에서는 모든 연령대의 방문객들을 위해 많은 정보 센터를 제공하고 있다.

실키-랜치의 직원들은 서로 조화를 이루면서 살아가는 것에 대단한 중요성을 두고 있다. 모든 시설은 휠체어와 장애인들에게 친화적이다. 200명 정도 수용 가능한 레스토랑과 레스토랑의 커다란 테라스는 동물원을 바라 보고 있다.

가는 방법:
실키-랜치는 무티에-발즈탈(Moutier-Balsthal) 국도에 위치하며, 비엔느/비엘(Bienne/Biel)에서 차량으로 3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RM 무티에-솔뤠르(Moutier-Soleure)/솔로투른(Solothurn)’ 노선의 기차를 타고 ‘동물원(Zoo)’ 역에서 내리면 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