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도니싸-로마시대와 쾨닉스펠덴 수도원

브룩

오늘날 빈디쉬(Windisch)라 불리는 곳에 위치한 빈도니싸(Vindonissa)는 고대 로마시대 군대의 중요 주둔지였다. 독특한 유리 창문(14세기)이 있어 널리 알려진 쾨닉스펠덴(Königsfelden) 수도원 교회는 이들 폐허의 중앙에 자리하고 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1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발굴이 되어 왔으며, 로마 시대 군대 주둔지 건물을 이 곳 빈도니싸에 다시 건축하기에 이르렀다.
1세기부터 내려 오는 원형 경기장과 송수로 등 두 가지가 볼만한 가치가 있다. 새로운 리저네어(Legionnaire부대원) 트래일은 부대원들의 일상을 그리고 있다.

쾨닉스펠덴 수도원은 폐허지 중간에 자리하고 있다. 수도원은 1308년 5월 합스부르그 왕의 살해로 인하여 발견되었다. 수도원의 창문은 그의 기부금으로 만들어 졌으며, 그로 인하여 수도원은 그의 기억 속에 자리하게 되었다. 쾨닉스펠덴 교회는 현재 박물관으로 이용되고 있다. 1320-1360년 사이에 제작된 성가대석에 자리한 11개의 유리 창문을 자랑하고 있으며, 이 곳의 유리 창문은 그 시대의 유럽 지역의 유리 회화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