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지터 스위스

강력한 라벨 스위스 이민자들은 치즈 만드는 기술을 세계 전역으로 퍼지게 했다. 예를 들어 현재 러시아 연방에 속해 있는 전 동프로이센(East Prussia)까지도 스위스 치즈 기술이 전파 되기도 했는데, 스위스 투르가우(Thurgau) 출신이었던 오토 바르트만(Otto Wartmann)이 1893년 동프로이센의 틸지트(Tilsit)라는 작은 마을에서 스위스로 귀향하면서 틸지터 치즈가 스위스에 선보이게 되었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가 동프로이센으로 떠나던 때, 그의 외투 주머니에는 투르가우의 작은 마을 비스엑(Bissegg)에서 점차적으로 완성해 나가던 치즈 레시피가 있었다. 그는 틸지터에서 치즈 만드는 기술을 완전히 새로운 경지에 올려 놓게 된다.
스위스 틸지터는 마침내 고향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신선한 우유, 표준화 된 생산과정, 지속적인 체크 과정은 완벽한 틸지터 스위스를 위한 필요 재료가 되고 있다.

그러나 틸지터 생산에 있어서는 즐거움과 애정보다도 품질이 언제나 우선 순위에 자리하게 된다. 치즈 생산은 과히 예술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애정은 우유가 치즈 만들기에 필수적인 것처럼 이 예술에 꼭 필요하다.

틸지터 스위스는 1893년 초기부터 존재해 왔다. 레시피는 전혀 변하지 않고 내려오고 있으며, 그로 인해 도전을 하게 된다: 매일 매일 새롭게 소비자들에게 감흥을 줄 치즈를 생산을 생산하고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