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적인 맥주, 카디날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카디날(Cardinal)은 언제나 혁신적인 맥주공장이었다. 교황이 1890년 빨간 모자를 쓰고 프리부르(Fribourg)의 카디날에 나타났을 때 주조사는 '카디날(추기경)'이라 불리는 기념 맥주를 개발했다. '카디날 이브(Cardinal Eve)'와 같은 새로운 작품에서 보여지듯 혁신의 즐거움이 오늘날 이 양조장의 특징이 되었다. 이런 창조성을 경험하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맥주 시음이 포함된 카디날 박물관을 꼭 방문해야 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