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의 챔피온 호텔케제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매년 봄 그슈타드는 농부들을 따라 상쾌한 산 공기와 향기 나는 허브가 흩어져 있는 풀밭이 펼쳐진 2,000m 높이의 알프스 고원지대로 이동하는 소 방울 소리로 가득 찬다. 거기에서 2,3년간 숙성시켜 목수들이 사용하는 대패 같은 도구를 사용해야만 자를 수 있을 만큼 딱딱한 '대패 치즈', 호벨케제(Hobelkäse)를 만든다. 따뜻한 테라스에서 화이트 와인 한잔과, 장작 오븐에서 갓 꺼낸 바삭한 빵을 곁들이면 완벽한 휴식이 시작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