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한 태양이 만들어 내는 발레 주의 와인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스위스에서 가장 큰 와인 재배 지역인 발레 주에서 50종 이상의 다양한 포도가 론느 계곡 위, 일조량이 풍부한 경사면에서 재배된다. 그 중엔 쁘띠 아르벵(Petite Arvine), 하이다(Heida), 라프넷차(Lafnetscha), 꼬르날렝(Cornalin), 위만뉴 루즈(Humagne rouge)와 같은 역사가 오래된 포도도 있다. 하지만 발레는 획기적인 와인 제조자, 특히 선구자적인 여성들이 당대 최고 기술을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2008년 최고의 포도생산자로 선정된 마델라이네 가이(Madeleine Gay)와, 유기농 원칙을 고수하는 달콤한 와인으로 유명한 풀리(Fully)의 마리-테레즈 카파츠(Marie-Thérèse Chappaz)가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