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스의 키스, 룩셈부르게를리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과업자들은 콩피제리 슈프륑글리(Confiserie Sprüngli)가 어떻게 룩셈부르게를리(Luxemburgerli)를 만드는지 일단 둘러보았다. 한 명의 직원이 1897년에 룩셈부르그에서 기본 레시피를 가져왔다. 처음에 이 꽉찬 마카롱은 ‘무스 키스’라 불렸지만, 주문하는 손님들이 난처해 해서 대신 ‘작은 룩셈부르그의 비스킷’이라고 부르도록 했다. 그 후로 지금까지 ‘룩셈부르게를리’는 인기가 많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