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 맛이 나는 달콤한 '리쏠 오 프와르'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설탕에 졸인 배로 가득한 이 패스트리 상자는 전통적으로 크리스마스 기간에 가족들이 집에서 준비하는 제네바의 명물이다. 특별한 여러 종류의 배를 이용해 채우는데, 특히 과일 향이 강하고, 즙이 우러나면서 달콤한 맛을 내기 위해 프와르 아 리쏠(poire à rissole)을 이용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