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과 건축: 카페 임 쿤스트뮤지움/리히텐슈타인

바두츠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슈테틀레 슈트라세(Städtlestrasse)와 남쪽으로 난 커다란 유리창문은 이 카페의 로비가 누구나 드나들 수 있는 공공 장소임을 잘 보여준다. 유리창 안을 들여다보면 이 세련된 카페에 들어오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된다. 카드 테이블과 오동 나무로 만든 안락의자들로 실내가 꾸며져 있는데, 프랑스 디자이너 쟝 미셸 프랑크(1895-1945)가 디자인한 가구들이다. 이 카페 임 쿤스트뮤지움(Café im Kunstmuseum, 미술관 안 카페라는 뜻)은 스낵과 함께 스시와 사시미를 요리하는 주방장을 따로 두고 있어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