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 그뤼니겐 가족

Gstaad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손으로 직접 만들어야 언제나 최고의 맛을 낸다.
농장에서 바로 물건을 공수해 오는 이 곳, ‘폰 그뤼니겐 가족(Von Grünigen family)’ 상점에서 방문객들은 치즈, 차, 잼, 건조된 육류 및 소시지뿐만 아니라, 사전 주문을 한다면 갓 구운 비르넨브로트(Birnenbrot; 배를 넣은 맛있는 빵) 또한 구입할 수 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