뀌숄르(Cuchaule)와 베니숑(Bénichon) 머스타드

베니숑(Bénichon)은 원래 수확 철 농부들이 신에게 감사를 올리며 추수를 축복하던 추수감사절 축제를 가리키는 말이었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날 베니숑(Bénichon) 본래의 종교적인 의미는 대부분 사라지고, 독일어 사용 지역 축제인 “치르비(Chilbi)”와 같이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는 인기 높은 민속축제의 모습을 띄고 있다. 축제 대표 요리로는 사프란으로 양념을 해 꼬아 만든 빵인 뀌숄르(Cuchaule)가 있으며, 새콤달콤한 베니숑(Bénichon) 머스타드와 함께 제공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