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레 목케

매우 부드럽고 약간 신 맛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 이메일
  • Print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베르너 오버란트 지방의 목초지의 소 떼들은 태곳적부터 풀을 뜯어 왔다. 고기를 저장하기 위해, 스위스의 선조들은 커다란 고기 덩어리를 굽기 위해 요리하기 전 10일 전쯤에 잘게 다진 채소와 양념, 와인으로 만든 특별한 마리나드(marinade; 양념장)에 담가 준비하곤 했다. 오늘날에도 여전히 이 비법은 ‘주레 목케(Suure Mocke)’는 사실상 포크로 고기를 자를 수 있을 만큼 연하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