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

기원전 1세기 율리우스 시저가 갈리아에 패하기 전 발레지역에서 와인이 생산되었는지 아닌지는 증거로 남겨진 문서가 없기 때문에 알아낼 방법은 없다. 다만 2,000년 전에 야생 포도가 발견되었고, 이 지역의 다른 베리 종류와 비슷한 과일이 있었으리라고 추정된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로마시대 병사들이 오직 전쟁만 들여온 것은 아니었다. 로마 사람들로 하여금 기름, 와인, 도자기, 금속과 양념들을 이 지역에 유입되었다. 그들은 새로운 언어와 문명뿐만 아니라 새로운 문화를 소개했다. 그들이 이 곳으로 이주함에 따라, 론느 강의 제방을 따라 경작된 최초의 포도품종이 등장했다. 기독교인들 덕택에 이 곳에는 이미 3세기경, 발레 주에 광범위하게 포도가 재배되었다. 미사와 영성체를 기리기 위한 용도로, 와인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많은 포도 생산지는 토양을 일구고, 재배하고, 수확하고 와인을 생산했던 거대한 수도원들의 수도사들 덕에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 쁘띠 아르벵 Petite Arvine
  • 글래시어와인 Glacierwine – 발레 주의 쉐리
  • 유럽 대륙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자리한 포도재배지
  • 포도재배지와 산장 트레일
  • 와인과 포도재배 박물관
  • 샤또 드 빌라 Château de Villa
  • 와인테라피 Vinotherapie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