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마레/가라누아

제네바

가메이(Gamay )와 레헨슈타이너(Rechensteiner)로 만든 두 종류의 혼종은 품종에 따라 가마레(Gamaret) 혹은 가라누아(Garanoir)라 불리며, 와인의 새로운 종류이다.
포도가 일찍 무르익게 되면, 블랙베리와 후추향이 감도는 조화로운 와인이 된다.
타닌 성분이 풍부하게 되며 진한 향기를 띤다.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네바에서 생산된 최상의 로제 와인은 가메이와 피노 누아 포도품종으로 압착해 만든다. 레드 와인을 만들어 내는 과정인 발효과정을 거치지만, 그 과정 중에 중단되기 때문에 색깔과 탄닌 성분이 적으며, 끝으로 추출과정을 지나게 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