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노치노 라타피아

티치노

아메리카 그라파와 초록색 견과류껍질을 더한, 이 견과류 리큐어는 수도사들 덕분에 그 신비한 명성을 얻고 있다. 수도사들만이 리큐어 제조 비법을 유일하게 알고 있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매우 뛰어난 견과류 리큐어인 라타피아(Ratafià)라는 이름은, 라틴어의 용어 ‘라타(rata)’, ‘피아트(fiat)’에서 유래되었다 한다. 이 술은 중요한 조약이 체결될 때 선보이곤 했었다. 방법: 견과류는 성 요한의 날(6월 24일) 바로 전날 밤에 수확된다. 견과류는 잘게 잘려져 압착하여 증류주에 넣는다. 견과류가 충분히 우러난 후에 향신료와 설탕을 넣은 후 태양 아래 40일 정도 보관한다. 이런 과정을 거치게 되면, 견과류 향 본연의 특징을 띠게 되며, 소화 촉진 성분을 지닌 쌉쌀한 최고의 리큐어가 된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