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의 발자취를 따라서

실스

Corvatsch bergstation 3303 mt.

Corvatsch bergstation 3303 mt.

알펜로제(Alpenrose) 주거지역 근방에서 시작하는 루트는 실스(Sils) 평원의 탁 트인 들판을 지나 샤스떼 반도로 이어진다.

지도 확대

Share contents

  • 이메일
  • Print
추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설명

반도의 끝부분까지 이어지는 루트는 아름다운 만(bay)을 지나 니체 기념석까지 뻗어 있는데, 니체 기념비에는 "그리고 짜라투스트라는 말했다" 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 기념비는 반도의 끝부분에 자리잡고 있는데, 이 곳은 이 유명한 철학자가 실스(Sils)에서 8번의 여름을 지낸 유명한 장소이다. 반도의 반대편에 위치한 도로는 빽빽한 전나무와 소나무숲을 지나 실스-바젤기아(Baselgia)로 향한다. 샤스테 반도는 이제 희귀한 동식물군을 볼 수 있는 자연 보호구역으로 변하였다. 반도의 이름인 "샤스떼"는 이전의 성에서 따온 이름이며, 그 폐허는 두 개의 언덕 중 하나의 꼭대기에 위치하고 있다. 실스-바젤기아에서 샤스떼 보트 선착장을 지나 실스-마리아(Sils-Maria)까지 이어지는 도로는 유모차와 휠체어로도 이용 가능하다.

사전준비를 통해 더 즐겁고 알찬 여행이 되실 수 있습니다. 여행하시고자 하는 지역의 현지 관광정보센터를 통해 날씨와 축제등의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방문하시고자 하는 트레일이 날씨와 현지 사정에 따라 부분적으로 또는 전체적으로 통제될 수 있습니다.

다른 시야로 결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