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비츠-스위스 역사

슈비츠-스위스 역사

슈비츠(Schwyz)는 같은 이름을 가진 주의 주도인 동시에, 국명 스위스(Switzerland)의 기원이 되는 곳으로, 신화와 깊은 관련이 있다. 구시가지와 지역 박물관은 스위스 연방의 역사를 보여준다. 전설에 따르면, 이 도시는 알라만 두 형제에 의해 건립되었다 한다.지도보기

마르텡 보드메 재단 - 세계 문학 도서관

마르텡 보드메 재단 - 세계 문학 도서관

160,000점의 컬렉션을 보유한 마르텡 보드메 재단은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도서관이다.지도보기

지아나다 재단 - 예술과 고고학

지아나다 재단 - 예술과 고고학

마티니(Martigny )의 지아나다 재단(Fondation Gianadda)은 다양성을 지닌 문화적 재단으로 국제적으로 널리...지도보기

빈도니싸-로마시대와 쾨닉스펠덴 수도원

빈도니싸-로마시대와 쾨닉스펠덴 수도원

오늘날 빈디쉬(Windisch)라 불리는 곳에 위치한 빈도니싸(Vindonissa)는 고대 로마시대 군대의 중요 주둔지였다....지도보기

슈비츠-스위스 역사

슈비츠(Schwyz)는 같은 이름을 가진 주의 주도인 동시에, 국명 스위스(Switzerland)의 기원이 되는 곳으로, 신화와 깊은 관련이 있다. 구시가지와 지역 박물관은 스위스 연방의 역사를 보여준다. 전설에 따르면, 이 도시는 알라만 두 형제에 의해 건립되었다 한다.

슈비츠(Schwyz)는 같은 이름을 가진 주의 주도인 동시에, 국명 스위스(Switzerland)의 기원이 되는 곳으로, 신화와 깊은 관련이 있다. 구시가지와 지역 박물관은 스위스 연방의 역사를 보여준다. 전설에 따르면, 이 도시는 알라만 두 형제에 의해 건립되었다 한다.

마르텡 보드메 재단 - 세계 문학 도서관

160,000점의 컬렉션을 보유한 마르텡 보드메 재단은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도서관이다.

160,000점의 컬렉션을 보유한 마르텡 보드메 재단은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도서관이다.

지아나다 재단 - 예술과 고고학

마티니(Martigny )의 지아나다 재단(Fondation Gianadda)은 다양성을 지닌 문화적 재단으로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박물관은 고고학 전시품으로부터, 빈티지 차량과 조각 공원, 예술 컬렉션과 콘서트까지 다양한 범주를 제공하고 있다.

마티니(Martigny )의 지아나다 재단(Fondation Gianadda)은 다양성을 지닌 문화적 재단으로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박물관은 고고학 전시품으로부터, 빈티지 차량과 조각 공원, 예술 컬렉션과 콘서트까지 다양한 범주를 제공하고 있다.

빈도니싸-로마시대와 쾨닉스펠덴 수도원

오늘날 빈디쉬(Windisch)라 불리는 곳에 위치한 빈도니싸(Vindonissa)는 고대 로마시대 군대의 중요 주둔지였다. 독특한 유리 창문(14세기)이 있어 널리 알려진 쾨닉스펠덴(Königsfelden) 수도원 교회는 이들 폐허의 중앙에 자리하고 있다.

오늘날 빈디쉬(Windisch)라 불리는 곳에 위치한 빈도니싸(Vindonissa)는 고대 로마시대 군대의 중요 주둔지였다. 독특한 유리 창문(14세기)이 있어 널리 알려진 쾨닉스펠덴(Königsfelden) 수도원 교회는 이들 폐허의 중앙에 자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