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제 박물관-사진 박물관

엘리제 박물관-사진 박물관

영원히 변하지 않을 것만 같은 외부 경관을 지닌 이 곳의 실내 공간에서 100,000여 점에 달하는 스냅 사진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지도보기

렌츠부르그 성 - 한 때 용이 살았던 곳

렌츠부르그 성 - 한 때 용이 살았던 곳

이 곳은 높이 100미터, 넓이 250미터로 이루어졌다. 이렇게 작은 산에 한 때 용이 살았다 전해진다. 귀족 출신의 기사인 볼프람(Wolfram)과 군트람(Guntram)은 용을 죽이고 그 이후 용의 산에 살 수 있게 되었다. 지도보기

레클레르-동굴과 선사시대-공원

레클레르-동굴과 선사시대-공원

동굴과 선사시대 공원인 레클레르(Réclère)로 향하는 여행은, 마치 쥘 베른의 ‘지구 중심으로의 여행’ 같다. 종유석과 석순이...지도보기

골다우 자연 공원과 동물원

골다우 자연 공원과 동물원

1806년 일어난 인간에게 극적이고 파멸적인 사건인 이 것은 오늘날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종에게는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골다우...지도보기

엘리제 박물관-사진 박물관

영원히 변하지 않을 것만 같은 외부 경관을 지닌 이 곳의 실내 공간에서 100,000여 점에 달하는 스냅 사진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영원히 변하지 않을 것만 같은 외부 경관을 지닌 이 곳의 실내 공간에서 100,000여 점에 달하는 스냅 사진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로잔(Lausanne)에 있는 뮤제 델리제(Musée de l’Elysée; 엘리제 박물관)은 제네바 호수의 경관을 지닌 18세기부터 내려 오는 빌라에 위치하며 가장 아름다운 경관을 배경으로 하여, 사진의 세계를 보여 주고 있는 박물관이다.

렌츠부르그 성 - 한 때 용이 살았던 곳

이 곳은 높이 100미터, 넓이 250미터로 이루어졌다. 이렇게 작은 산에 한 때 용이 살았다 전해진다. 귀족 출신의 기사인 볼프람(Wolfram)과 군트람(Guntram)은 용을 죽이고 그 이후 용의 산에 살 수 있게 되었다.

이 곳은 높이 100미터, 넓이 250미터로 이루어졌다. 이렇게 작은 산에 한 때 용이 살았다 전해진다. 귀족 출신의 기사인 볼프람(Wolfram)과 군트람(Guntram)은 용을 죽이고 그 이후 용의 산에 살 수 있게 되었다.

레클레르-동굴과 선사시대-공원

동굴과 선사시대 공원인 레클레르(Réclère)로 향하는 여행은, 마치 쥘 베른의 ‘지구 중심으로의 여행’ 같다. 종유석과 석순이 있는 거대한 석회암 동굴과 공원 안에 실제 크기의 공룡은 흥미진진한 시간여행의 절정이라 할 수 있다.

동굴과 선사시대 공원인 레클레르(Réclère)로 향하는 여행은, 마치 쥘 베른의 ‘지구 중심으로의 여행’ 같다. 종유석과 석순이 있는 거대한 석회암 동굴과 공원 안에 실제 크기의 공룡은 흥미진진한 시간여행의 절정이라 할 수 있다.

골다우 자연 공원과 동물원

1806년 일어난 인간에게 극적이고 파멸적인 사건인 이 것은 오늘날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종에게는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골다우 산사태. 산사태가 일어난 지역, 골다우 자연 공원과 동물원은 야생동물에게 적절한 인상적인 자연 경관을 이루고 있다.

1806년 일어난 인간에게 극적이고 파멸적인 사건인 이 것은 오늘날 멸종 위기에 처한 동물종에게는 다행스러운 일이었다: 골다우 산사태. 산사태가 일어난 지역, 골다우 자연 공원과 동물원은 야생동물에게 적절한 인상적인 자연 경관을 이루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