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몽 계곡을 지나는 파노라마 하이킹

오르몽(Ormont) 계곡을 내려다보는 알프스 고산 하이킹 트레일에서는 환상적인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이젠아우(Isenau)에서 시작하여 메트렐르(Métreile), 라 레(La Lé), 그리고 픽 쇼씨(Pic Chaussy, 혹은 산봉우리 주변)에서 레 모쓰(Les Mosses)까지 이어진다. 지도보기

Chillon

눈에서 즐기는 스키틀 - 레 디아블레레

레 디아블레레의 빙하 고원에서 재미있는 여름을 보내보자 - 원래 악마들은 날씨가 아주 안 좋을 때에만 나타나 여기서 스키틀(skittle, 영국식 볼링의 일종)을 한다고 하니 걱정하지 말 것! 지도보기

눈에서 즐기는 스키틀 - 레 디아블레레
떼트 오 샤무아 - 비아 페라타

떼트 오 샤무아 - 비아 페라타

떼트 오 샤무아(Tête aux Chamois)의 북쪽 사면상의 낭떠러지를 통해 이어지는, 스포츠 비아 페라타 ‘아 라 프랑세(à la française)’: 다양하고 극한에 노출된 횡단면 및 더 짧은 수직 길 사이에 난 횡단면 등. 지도보기

오르몽 계곡을 지나는 파노라마 하이킹

오르몽(Ormont) 계곡을 내려다보는 알프스 고산 하이킹 트레일에서는 환상적인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이젠아우(Isenau)에서 시작하여 메트렐르(Métreile), 라 레(La Lé), 그리고 픽 쇼씨(Pic Chaussy, 혹은 산봉우리 주변)에서 레 모쓰(Les Mosses)까지 이어진다.

눈에서 즐기는 스키틀 - 레 디아블레레

레 디아블레레의 빙하 고원에서 재미있는 여름을 보내보자 - 원래 악마들은 날씨가 아주 안 좋을 때에만 나타나 여기서 스키틀(skittle, 영국식 볼링의 일종)을 한다고 하니 걱정하지 말 것!

떼트 오 샤무아 - 비아 페라타

떼트 오 샤무아(Tête aux Chamois)의 북쪽 사면상의 낭떠러지를 통해 이어지는, 스포츠 비아 페라타 ‘아 라 프랑세(à la française)’: 다양하고 극한에 노출된 횡단면 및 더 짧은 수직 길 사이에 난 횡단면 등.

떼트 오 샤무아(Tête aux Chamois)의 북쪽 사면상의 낭떠러지를 통해 이어지는, 스포츠 비아 페라타 ‘아 라 프랑세(à la française)’: 극한의 다양한 노출된 횡단면 및 더 짧은 수직 길 사이에 난 횡단면 등. 근본적으로, 이 루트는 연속되어 이어지고 있는 자연적인 산마루와 편리하게 이 곳에 있는 넓은 길을 따라가게 되지만, 종종 발을 디딜 수 있을 만큼의 점점 좁아지는 길과 ‘로쉐 존(Rocher Jaune)’의 횡단면은 머리끝까지 곤두서게 만든다. 이렇게 특이한 특징으로 인해 시작 지점까지 내려가야 하고, 종료지점에서 케이블-카까지 올라가야 한다. 이 비아 페라타는 약 800미터 이상이 포괄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