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베아투스 동굴 - 용과 성인

1900년 전까지 무서운 용이 툰(Thun)호수에 있는 큰 동굴에서 사람들에게 해를 끼친다고 알려져왔다. 오직 떠돌이 아일랜드 사제 베아투스(Beatus)만이 용을 쫓아내는 데 성공했다. 오늘날, 경이로운 동굴의 세계로 어떠한 위험 없이 들어갈 수 있다. 지도보기

Chillon

슈타웁바흐 폭포 - 자유롭게 떨어지는 아름다운 폭포

300미터에 이르는 높이의 슈타웁바흐(Staubbach) 폭포는 스위스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폭포이다. 여름에는 따뜻한 바람이 주변에 불어서 폭포수가 사방으로 튄다. 사방으로 분수처럼 튀는 먼지같아 보이는 물방울로 인해 폭포의 이름이 "슈타웁바흐"로 지어졌다. 지도보기

슈타웁바흐 폭포 - 자유롭게 떨어지는 아름다운 폭포

성 베아투스 동굴 - 용과 성인

1900년 전까지 무서운 용이 툰(Thun)호수에 있는 큰 동굴에서 사람들에게 해를 끼친다고 알려져왔다. 오직 떠돌이 아일랜드 사제 베아투스(Beatus)만이 용을 쫓아내는 데 성공했다. 오늘날, 경이로운 동굴의 세계로 어떠한 위험 없이 들어갈 수 있다.

1900년 전까지 무서운 용이 툰(Thun)호수에 있는 큰 동굴에서 사람들에게 해를 끼친다고 알려져왔다. 오직 떠돌이 아일랜드 사제 베아투스(Beatus)만이 용을 쫓아내는 데 성공했다. 오늘날, 경이로운 동굴의 세계로 어떠한 위험 없이 들어갈 수 있다.

슈타웁바흐 폭포 - 자유롭게 떨어지는 아름다운 폭포

300미터에 이르는 높이의 슈타웁바흐(Staubbach) 폭포는 스위스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폭포이다. 여름에는 따뜻한 바람이 주변에 불어서 폭포수가 사방으로 튄다. 사방으로 분수처럼 튀는 먼지같아 보이는 물방울로 인해 폭포의 이름이 "슈타웁바흐"로 지어졌다.

300미터에 이르는 높이의 슈타웁바흐(Staubbach) 폭포는 스위스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폭포이다. 여름에는 따뜻한 바람이 주변에 불어서 폭포수가 사방으로 튄다. 사방으로 분수처럼 튀는 먼지같아 보이는 물방울로 인해 폭포의 이름이 "슈타웁바흐"로 지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