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를 통한 유럽 루트

그슈폰(Gspon)에서 시작하여 사스 페(Saas Fee)와 그레헨(Grächen)을 지나 체르마트(Zermatt)까지 가는 5일간 하이킹. 지도보기

Chillon

쌍티에 뒤 론느(Sentier du Rhône): 론느 강변에...

제네바의 중심지역에서 출발하는 이 도보 여행은 론느를 향해 이 도시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을 통해 지나 그리고 도시를 벗어나 전원 지대로 이어진다. 장거리 직선 구간은 70여 종이 넘는 동물종이 살며, 스위스에서 가장 잘 보호되고 있는 지역 중 하나인, 강 둑을... 지도보기

쌍티에 뒤 론느(Sentier du Rhône): 론느 강변에 위치한 도시에서 출발
넨다츠의 관개 수로: 오래된 물 길

넨다츠의 관개 수로: 오래된 물 길

태양에 그을리고 좀처럼 가기 힘든, 가파른 발레 주내에 자리한 이 산악 지대는 “수오넨(Suonen)”이라 불리는 관개 수로를 이용하여 물을 댄다. 관개 수로는 가뭄에 맞서 싸우는 농부들의 수고로움을 떠올리게 한다. 오늘날, 이 그리 같은 하이킹 트레일은 오래된... 지도보기

스위스를 통한 유럽 루트

그슈폰(Gspon)에서 시작하여 사스 페(Saas Fee)와 그레헨(Grächen)을 지나 체르마트(Zermatt)까지 가는 5일간 하이킹.

스위스 알프스에서 가장 높고 가장 아름다운 봉우리들을 유럽 루트(Europe Route) 상에서 인상적인 산악 파노라마로 볼 수 있다. 미샤벨(Mischabel) 산군, 바이스호른(Weisshorn)은 물론, 세계적으로 유명한 마테호른(Matterhorn)을 비롯한 봉우리들이 경쟁하듯 모습을 드러낸다. 그슈폰과 체르마트 사이 구간만이 유일하게 계곡 바닥면까지 내려가게 된다. 한 편 이 길은 뱀처럼 구불구불하며 때때로, 사써(Sasser)와 마터(Matter) 계곡의 가파른 사면을 따라 대담한 방법으로 걸어가야만 할 때도 있다. 사스 페, 그레헨 및 체르마트가 이 루트와 바로 인접한 곳에 자리하고 있다. 5일 동안 계속되는 최정상 산악 하이킹.

쌍티에 뒤 론느(Sentier du Rhône): 론느 강변에 위치한 도시에서 출발

제네바의 중심지역에서 출발하는 이 도보 여행은 론느를 향해 이 도시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을 통해 지나 그리고 도시를 벗어나 전원 지대로 이어진다. 장거리 직선 구간은 70여 종이 넘는 동물종이 살며, 스위스에서 가장 잘 보호되고 있는 지역 중 하나인, 강 둑을 따라가게 된다.

제네바의 중심지역에서 출발하는 이 도보 여행은 론느를 향해 이 도시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을 통해 지나 그리고 도시를 벗어나 전원 지대로 이어진다. 장거리 직선 구간은 70여 종이 넘는 동물종이 살며, 스위스에서 가장 잘 보호되고 있는 지역 중 하나인, 강 둑을 따라가게 된다.

넨다츠의 관개 수로: 오래된 물 길

태양에 그을리고 좀처럼 가기 힘든, 가파른 발레 주내에 자리한 이 산악 지대는 “수오넨(Suonen)”이라 불리는 관개 수로를 이용하여 물을 댄다. 관개 수로는 가뭄에 맞서 싸우는 농부들의 수고로움을 떠올리게 한다. 오늘날, 이 그리 같은 하이킹 트레일은 오래된 물 길, 수오넨을 따른다.

물이 이루어낸 환상적인 세계: 100킬로미터 길이의 하이킹 트레일이 역사적인 관개 수로를 따라 태양이 드리운 넨다츠 지역을 통해 이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