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라소니 트레일

스라소니 트레일은 4km 길이에 이르며 라이털리(Leiterli) 산장에서부터 베델베르그(Betelberg)의 발렉(Wallegg)산장까지 이어진다. 스라소니 ‘서식지’를 실재처럼 복제한 것이 트레일을 따라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는 곳에 감추어져 있고 숨겨져 있다. 지도보기

Chillon

노르딕 워킹 트레일

헬사나 워킹 트레일(Helsana Walking Trail)은 렝크(Lenk) 마을에서 시작하여 렝크 호수, 그리고 장엄한 짐멘(Simmen) 폭포를 지나 빌드슈트루벨(Wildstrubel)로 이어진다. 지도보기

노르딕 워킹 트레일
베텔베르그

베텔베르그

짐멘탈(Simmental)의 꽃이 피는 목초지와 속삭이듯 흐르는 시내를 따라 가는 알프스 자전거 루트. 지도보기

스라소니 트레일

스라소니 트레일은 4km 길이에 이르며 라이털리(Leiterli) 산장에서부터 베델베르그(Betelberg)의 발렉(Wallegg)산장까지 이어진다. 스라소니 ‘서식지’를 실재처럼 복제한 것이 트레일을 따라 사람들의 눈에 띄지 않는 곳에 감추어져 있고 숨겨져 있다.

스라소니 연구는 서부 알프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써, 베델베르그 케이블 노선의 밑에서 두 마리의 스라소니가 잡히고 1997년 송신기가 부착되었다.

노르딕 워킹 트레일

헬사나 워킹 트레일(Helsana Walking Trail)은 렝크(Lenk) 마을에서 시작하여 렝크 호수, 그리고 장엄한 짐멘(Simmen) 폭포를 지나 빌드슈트루벨(Wildstrubel)로 이어진다.

베텔베르그

짐멘탈(Simmental)의 꽃이 피는 목초지와 속삭이듯 흐르는 시내를 따라 가는 알프스 자전거 루트.

알프스 초원 위에 짐멘탈(Simmental)의 유명한 소들이 방목하고, 이 곳을 지나는 자전거 타는 사람들도 집에서와 같은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렝크(Lenk)에서 베텔베르그(Betelberg)를 지나는 루트에는 빌드슈트루벨(Wildstrubel)과 모르테(Morte) 평야의 아름다운 경치가 함께 펼쳐진다. 계속되는 하이라이트는 짐멘바흐 폭포로, 엄청난 굉음을 내며 산에서 떨어진다. 렝크의 전형인 멋진 풍경 속에서 자전거 타기를 체험해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