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C 등급을 받은 뛰어난 '라클레트 뒤 발레 Raclette du Valais'

불 근처에서 치즈조각을 녹여 접시에 긁어내면 라클렛(Raclette) 요리 준비가 완료된다. 전설에 따르면 사랑에 빠진 치즈 생산자가 우연히 치즈를 불 근처에 둔 것을 계기로 소위 발레의 '국민 요리'가 탄생한 것이다. ‘라클렛’이라는 이름은 (불어로 긁어낸다는 뜻의 racle에서 옴) 1909년 시옹(Sion)의 와인 박람회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지도보기

Chillon

증류 과일주

발레 주만큼 일조량이 많은 곳은 스위스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그래서 발 데랑스(Val d'Herens)가 시작되는 론느 계곡은 과일과 야채의 천국이다. 살구, 배, 사과, 포도가 잘 자라며, 머지 않아 건강해질 것이다. 배는 빌리아미네(Williamine)로,... 지도보기

증류 과일주
발레 주의 IGP 인증을 받은 공기 건조 소고기

발레 주의 IGP 인증을 받은 공기 건조 소고기

이 지역의 유명한 미식 유산 중 하나는 IGP(Indication Géographique Protégée, 지역 표시제)인증을 받은 발레 주의 공기 건조 소고기이다. 생산과정은 14세기에 처음 묘사되었는데, 소금, 허브, 향신료를 익히지 않은 소고기에 문질러 최소... 지도보기

AOC 등급을 받은 뛰어난 '라클레트 뒤 발레 Raclette du Valais'

불 근처에서 치즈조각을 녹여 접시에 긁어내면 라클렛(Raclette) 요리 준비가 완료된다. 전설에 따르면 사랑에 빠진 치즈 생산자가 우연히 치즈를 불 근처에 둔 것을 계기로 소위 발레의 '국민 요리'가 탄생한 것이다. ‘라클렛’이라는 이름은 (불어로 긁어낸다는 뜻의 racle에서 옴) 1909년 시옹(Sion)의 와인 박람회에서 처음 사용되었다.

AOC 등급을 받은 뛰어난 '라클레트 뒤 발레 Raclette du Valais'

증류 과일주

발레 주만큼 일조량이 많은 곳은 스위스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그래서 발 데랑스(Val d'Herens)가 시작되는 론느 계곡은 과일과 야채의 천국이다. 살구, 배, 사과, 포도가 잘 자라며, 머지 않아 건강해질 것이다. 배는 빌리아미네(Williamine)로, 살구는 아브리코티네(Abricotine)로, 포도는 포도 찌꺼기 증류주를 만든다.

발레 주의 IGP 인증을 받은 공기 건조 소고기

이 지역의 유명한 미식 유산 중 하나는 IGP(Indication Géographique Protégée, 지역 표시제)인증을 받은 발레 주의 공기 건조 소고기이다. 생산과정은 14세기에 처음 묘사되었는데, 소금, 허브, 향신료를 익히지 않은 소고기에 문질러 최소 6주간 나무로 된 헛간 안에서 바람에 건조시킨다. 1등급 소의 다리만 재료로 사용한다. 햇볕 가득한 테라스에서 휴식을 취하며 호밀빵과 과일 향 가득한 화이트 와인, 펭당(Fendant)을 곁들이면 최고의 맛을 즐길 수 있다.

발레 주의 IGP 인증을 받은 공기 건조 소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