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el-rohrimoosbad

툰(Thun)-호간트(Hohgant)호수 자연 보호구에 위치한 "로리모스바드(Rohrimoosbad)"는 베르너 오버란트(Bernese Oberland)와 에멘탈(Emmental)지역으로의 도보 여행을 시작하기에 좋은 곳이다. 지도보기

Chillon

Hotel Schweizerhof Basel

Welcoming by tradition: the Hotel Schweizerhof Basel has been family-owned for four generations - a guarantee of personal service and warm... 지도보기

Hotel Schweizerhof Basel
로만틱 제호텔 존네

로만틱 제호텔 존네

취리히 호숫가에 1641년 지어진 4성급 호텔 로만틱 제호텔 존네(The Romantik Seehotel Sonne)는 오픈 당시부터 독특함으로 명성을 얻었다. 40개의 객실과 우아한 주니어 스위트룸 모두 오래된 건물 구조와 현대적인 요소들로 멋지게 버무러져 이... 지도보기

hotel-rohrimoosbad

툰(Thun)-호간트(Hohgant)호수 자연 보호구에 위치한 "로리모스바드(Rohrimoosbad)"는 베르너 오버란트(Bernese Oberland)와 에멘탈(Emmental)지역으로의 도보 여행을 시작하기에 좋은 곳이다.

최적의 위치에서 느껴보는 향수: 이전의 스파 호텔이었던 이 곳은 유겐트슈틸(Jugendstil) 양식으로 지어졌고, 전원적인 풍경과 함께 어우러져 향수를 불러 일으킨다. 객실은 따뜻한 가정집 분위기로 안락하게 꾸며졌다. 툰(Thun)의 위쪽에 아름다운 소나무 숲 한가운데 위치하고 있으며, 호텔은 일상생활의 스트레스에 지친 이들에게 편안한 휴식을 제공한다.

Hotel Schweizerhof Basel

Welcoming by tradition: the Hotel Schweizerhof Basel has been family-owned for four generations - a guarantee of personal service and warm hospitality.

Historic charm and all mod cons: this building, first built in 1864, was completely renovated in 2009 and now offers the unique atmosphere of the 19th century combined with the latest technology and all modern conveniences. This first-class 3-star hotel has 82 non-smoking rooms and is very centrally located just beside the SBB station. All the main museums, theatres and sports stadia, the zoo, Exhibition and Conference Centre and the historic town centre are all within easy reach on foot or by public transport.

로만틱 제호텔 존네

취리히 호숫가에 1641년 지어진 4성급 호텔 로만틱 제호텔 존네(The Romantik Seehotel Sonne)는 오픈 당시부터 독특함으로 명성을 얻었다. 40개의 객실과 우아한 주니어 스위트룸 모두 오래된 건물 구조와 현대적인 요소들로 멋지게 버무러져 이 호텔만의 매력으로 자리잡았다.

1641년 이후 독특함을 지켜온 호텔: 로만틱 제호텔 존네(Romantik Seehotel Sonne)는 역사 깊은 4성급 고급 호텔로 취리히 호수(Zurichsee) 바로 옆 그림 같은 풍경 속에 자리잡고 있다. 40개의 객실과 우아한 주니어 스위트룸 모두 오래된 건물 구조와 현대적인 요소들의 흥미로운 상호작용으로 특징 있게 꾸며졌다. 호텔에 마련된 2개의 레스토랑 존네갤러리(Sonnengalerie)와 가스트슈투벤(Gaststuben)에서 훌륭한 요리를 제공하며, 3개의 역사 깊은 객실과 웅장한 무도회장에서는 역사의 향취를 흠뻑 느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