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 그뤼니겐 가족

스위스산 식음료 – 손으로 직접 만들어야 언제나 최고의 맛을 낸다. 농장에서 바로 물건을 공수해 오는 이 곳, ‘폰 그뤼니겐 가족(Von Grünigen family)’ 상점에서 방문객들은 치즈, 차, 잼, 건조된 육류 및 소시지뿐만 아니라, 사전 주문을 한다면 갓 구운 비르넨브로트(Birnenbrot; 배를 넣은 맛있는 빵) 또한 구입할 수 있다. 지도보기

Chillon

예술과 건축: 데 투아 쿠론느-마티니

예술이 깃든 레스토랑 – 데 투아 쿠론느(Des Trois Couronnes) 건물은 1609년에 지어졌으며, 비돔므(Vidomnes, 시옹 주교의 행정대표직들)' 들이 여기에... 지도보기

예술과 건축: 데 투아 쿠론느-마티니
호텔 두페로

호텔 두페로

예술이 깃든 레스토랑 – 호텔 두페로(Hotel DuPeyrou)의 레스토랑은 호화로운 18세기 저택안에 자리잡고 있으며, 각종 창작 요리와 계절 특선요리, 그리고 생선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이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은 1층에 있는데, 2층에는... 지도보기

폰 그뤼니겐 가족

스위스산 식음료 – 손으로 직접 만들어야 언제나 최고의 맛을 낸다. 농장에서 바로 물건을 공수해 오는 이 곳, ‘폰 그뤼니겐 가족(Von Grünigen family)’ 상점에서 방문객들은 치즈, 차, 잼, 건조된 육류 및 소시지뿐만 아니라, 사전 주문을 한다면 갓 구운 비르넨브로트(Birnenbrot; 배를 넣은 맛있는 빵) 또한 구입할 수 있다.

폰 그뤼니겐 가족
지도 확대

예술과 건축: 데 투아 쿠론느-마티니

예술이 깃든 레스토랑 – 데 투아 쿠론느(Des Trois Couronnes) 건물은 1609년에 지어졌으며, 비돔므(Vidomnes, 시옹 주교의 행정대표직들)' 들이 여기에 주로 살았다. 오래된 문 위에 걸린 석조 장식패에는 프랑스아-조셉-수페삭소(François-Joseph Supersaxo)의 문장이 새겨져 있다. 이 건물은 1964년에 재단장되었고, 현재는 레스토랑으로 사용되고 있다.

예술과 건축: 데 투아 쿠론느-마티니
지도 확대

호텔 두페로

예술이 깃든 레스토랑 – 호텔 두페로(Hotel DuPeyrou)의 레스토랑은 호화로운 18세기 저택안에 자리잡고 있으며, 각종 창작 요리와 계절 특선요리, 그리고 생선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이 고급스러운 레스토랑은 1층에 있는데, 2층에는 단체 손님을 위한 큰 규모의 룸이 준비되어 있다. 테라스와 프랑스풍 가든도 있다.

호텔 두페로
지도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