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레스토랑 캐프리콘 스위스 롯지 Hotel Restaurant Capricorns Swiss Lodge

호텔 레스토랑 캐프리콘 스위스 롯지 Hotel Restaurant Capricorns Swiss Lodge

발 숀스(Val Schons)의 목가적인 풍경에 자리한 호텔이다.지도보기

Hotel Schweizerhof Basel

Hotel Schweizerhof Basel

Welcoming by tradition: the Hotel Schweizerhof Basel has been family-owned for four generations - a guarantee of personal service and warm hospitality.지도보기

Hotel Nest- und Bietschhorn

Hotel Nest- und...

The Hotel Nest- und Bietschhorn, the oldest hotel in the Lötschental...지도보기

부티크-호텔 로만티카 발 투오이

부티크-호텔 로만티카 발 투오이

The charming boutique hotel in typical Engadine style - dating back to...지도보기

호텔 레스토랑 캐프리콘 스위스 롯지 Hotel Restaurant Capricorns Swiss Lodge

발 숀스(Val Schons)의 목가적인 풍경에 자리한 호텔이다.

발 숀스(Val Schons)의 목가적인 풍경에 자리한 호텔로 1489m 높이에 있어 그라우뷘덴 산악 세계를 한 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멋진 파노라마 전망을 자랑한다. 건물의 뼈대는 20세기에 완성되었고, 2011년 신 재생 에너지에 대한 변화를 추구하며 재건되었다. 지역 요리를 선보이는 레스토랑 캐프리콘(Restaurant Capricorn)에서는 창의적인 지역 요리를 비롯해 전통 스위스 요리를 맛볼 수 있다. 하이킹, 자전거, 스키 투어 등을 위한 이상적인 출발점이자 비베린 자연 공원(Beverin Nature Park)에서 보물찾기 같은 특별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Hotel Schweizerhof Basel

Welcoming by tradition: the Hotel Schweizerhof Basel has been family-owned for four generations - a guarantee of personal service and warm hospitality.

Historic charm and all mod cons: this building, first built in 1864, was completely renovated in 2009 and now offers the unique atmosphere of the 19th century combined with the latest technology and all modern conveniences. This first-class 3-star hotel has 82 non-smoking rooms and is very centrally located just beside the SBB station. All the main museums, theatres and sports stadia, the zoo, Exhibition and Conference Centre and the historic town centre are all within easy reach on foot or by public transport.

Hotel Nest- und Bietschhorn

The Hotel Nest- und Bietschhorn, the oldest hotel in the Lötschental valley, was built in 1868 in the golden age of British alpinism.

The Hotel Nest- und Bietschhorn, the oldest hotel in the Lötschental valley, was built in 1868 in the golden age of British alpinism. It has been renovated and enlarged on several occasions since then and these days prides itself on its family atmosphere, naturalness and painstaking attention to detail. In the cosy dining room complete with open fire guests are treated to the culinary delicacies created by chef de cuisine Erwin Bellwald, whose ability to move with the seasons has earned him a place in the guide-bleu.

부티크-호텔 로만티카 발 투오이

The charming boutique hotel in typical Engadine style - dating back to the year 1728 - stands as crown-in-glory at the heart of the picturesque Guarda village.

이 전형적인 엥가딘(Engadine) 스타일의 매력적인 부티크 호텔의 시작은 172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 처음엔 그림 같은 구아르다(Guarda) 마을의 중심에 크라운 인 글로리라는 이름으로 지어졌다고 한다. 2011년, 유어 호스트의 정성을 쏟은 보수를 마쳐 현재 18개의 낭만적인 객실과 스위트룸- 4개는 호텔에 인접-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소나무 목재로 꾸며진 라운지, 안락한 정원 식당, 웰빙 오아시스 그리고 회의실을 구비하고 있다. 맛있는 음식을 선보이는 식당에서 지역 특선요리와 엄선된 와인을 즐길 수 있고 필요한 모든 것을 갖추고 있는 다양하고 매력적인 서비스들이 일년 내내 준비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