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스트할레 치겔휘테 아펜첼

쿤스트할레 치겔휘테 아펜첼

예전에 벽돌 공장으로 사용되었던 ‘꼭 가볼 만한’ 미술관에는 1566년부터 내려오는 가마가 있으며, 방문객들은 이 곳 주변을 산책할 수 있다.지도보기

아펜첼의 비버와 비터

아펜첼의 비버와 비터

만든 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는, 꿀과 견과류가 들어간 자신만의 아펜첼러 비버(Appenzeller Biber)를 만들어 볼 수 있는 빵집에서 하루를 시작하게 된다. 점심을 먹은 후 공예품 장인을 방문하여 스스로 열쇠 고리를 만들어 본 후에 커피로 하루를 마감한 후 허브가 들어가 소화에 도움이 되는 리큐어인 전통적인 ‘아펜첼러 알펜비터(Appenzeller Alpenbitter)’를 만드는 생산자를 방문하게 된다. 지도보기

쿤스트할레 치겔휘테 아펜첼

예전에 벽돌 공장으로 사용되었던 ‘꼭 가볼 만한’ 미술관에는 1566년부터 내려오는 가마가 있으며, 방문객들은 이 곳 주변을 산책할 수 있다.

마을 아펜젤에서부터 차량으로 역 광장을 경유하여 남쪽을 향하여 슈토스플라츠(Stossplatz)로 가다 보면 눈에 띄는 새로운 건물 ‘쿤스트할레 치겔휘테’ 가 나온다.

쿤스트할레 치겔휘테 아펜첼
지도 확대

아펜첼의 비버와 비터

만든 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는, 꿀과 견과류가 들어간 자신만의 아펜첼러 비버(Appenzeller Biber)를 만들어 볼 수 있는 빵집에서 하루를 시작하게 된다. 점심을 먹은 후 공예품 장인을 방문하여 스스로 열쇠 고리를 만들어 본 후에 커피로 하루를 마감한 후 허브가 들어가 소화에 도움이 되는 리큐어인 전통적인 ‘아펜첼러 알펜비터(Appenzeller Alpenbitter)’를 만드는 생산자를 방문하게 된다.

아펜첼의 비버와 비터
지도 확대

아펜첼 맥주

overview page

아펜첼 맥주
지도 확대

방문객 센터 브라우쾰 아펜첼

방문객들은 맥주 공장인 브라우퀠 아펜첼(Brauquöll Appenzel, 맥주공장 아펜첼)을 견학하면서 맥주 만들기에 대한 여러가지 흥미로운 사실을 알 수 있다. 투어에 참가하면 방문객들은 아펜첼 맥주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그리고 센티스 말트(Säntis Malt)가 어떻게 맑은 샘물에서 만들어지는지 알 수 있다.

방문객 센터 브라우쾰 아펜첼
지도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