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렐 호텔 크로네

소렐 호텔 크로네

A historic boutique hotel in the Old Town, in the heart of the pedestrian area. 40 tastefully renovated designer rooms with all amenities.지도보기

피아짜 아스코나 호텔 & 레스토랑

피아짜 아스코나 호텔 & 레스토랑

Traditional hotel open year-round on the beautiful lakeside promenade of Lago Maggiore. 지도보기

Hotel Ofenhorn

Hotel Ofenhorn

A stay in this hotel becomes a journey through time, because the...지도보기

아를렌발트 호텔 아로사

아를렌발트 호텔 아로사

It's only a short distance to the ski lift, and the toboggan run also...지도보기

소렐 호텔 크로네

A historic boutique hotel in the Old Town, in the heart of the pedestrian area. 40 tastefully renovated designer rooms with all amenities.

올드 타운에 위치한 유서 깊은 부티크 호텔로, 보행자 지역의 중심부에 위치해 있다. 세련된 분위기로 개조된 40개의 객실엔 모든 편의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비즈니스, 문화 애호가, 가족에게 적합하다. 더 펄(The Pearl) 레스토랑은 고미요(Gault Millau) 16 포인트를 획득했다. 아늑한 식당인 라 코론느(La Couronne)와 로비 바도 만남의 장소로 인기 있다. 다양한 회의실 마련.

피아짜 아스코나 호텔 & 레스토랑

Traditional hotel open year-round on the beautiful lakeside promenade of Lago Maggiore.

아름다운 라고 마조레(Lago Maggiore) 호숫가 산책로 옆에 위치한 전통적인 호텔로 연중무휴 영업한다. 멋진 가구로 꾸며지고 잘 관리되고 있는 객실과 아파트식 객실은 전형적인 티치노(Ticino) 스타일이다. «피아짜(Piazza)»와 «파로(Faro)»에선 호수의 전망을 볼 수 있고 «올리브(Olive)»가 빌리지 센터이다. «알 퐁틸레(al Pontile)», «알 피아짜(al Piazza)», «알 파로(Faro)» 3개 식당의 실내 혹은 산책로와 호수가 보이는 별도의 테라스에서 티치노(Ticino) 특선과 피자, 생선 등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Hotel Ofenhorn

A stay in this hotel becomes a journey through time, because the traditional Hotel Ofenhorn is steeped in history. Rooms, passages and dining room exude the spirit of the Belle Époque, for the original furniture and decorations from the time the hotel was founded still grace the interior spaces.

A stay in this hotel becomes a journey through time, because the traditional Hotel Ofenhorn is steeped in history. Rooms, passages and dining room exude the spirit of the Belle Époque, for the original furniture and decorations from the time the hotel was founded still grace the interior spaces. Some of the rooms were renovated to be cosy, while four were lovingly restored as "nostalgic rooms" and are reminiscent of the pioneering days of the hotel industry. Even the restaurant keeps to the traditional with its Valais specialities.

아를렌발트 호텔 아로사

It's only a short distance to the ski lift, and the toboggan run also starts just around the corner.

1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꿈 같은 아를렌발트(Arlenwald) 호텔은 장엄한 풍경과 진심 어린 환대를 제공한다. 객실과 스위트룸은 현대적인 편안함과 세심하게 엄선된 골동품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타일로 만든 난로가 있는 부레 슈트블리(Burestübli) 레스토랑이 호텔의 중심을 이루며, 전통요리 중 치즈 퐁듀와 라클렛은 지역에서 널리 알려진 요리이다. 커다란 창이 있는 사우나와 실외 발코니는 뛰어난 전망을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