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리히 게슈네첼테스

취리히 게슈네첼테스

앵커리지에서 동경까지 메뉴에서 본 스위스의 모든 음식을 통틀어 가장 유명한 것 중 하나인 취리히 게슈네첼테스(Zürcher Geschnetzeltes)는 질 좋은 크림소스에 잘게 썬 송아지를 넣은 전통 요리이다. 1941년에 처음으로 취리히 요리 책에 나왔지만, 18세기에 길드 회원들이 즐겼던 것 같다. 그 당시엔 콩팥도 함께 요리되어 나왔다. 오늘날은 많은 취리히의 레스토랑에서 감자를 채를 썰어 팬에 구운 바삭한 뢰슈티(Rösti)를 함께 곁들여 아주 세련된 모양으로 제공된다. 지도보기

슈파니쉬브뢰들리

슈파니쉬브뢰들리

슈파니쉬브뢰들리(Spanischbrödli; 작은 스페인 롤)는 얇게 구운 패스트리의 가벼운 형태이다. 18세기에 취리히의 부유층 사람들 사이에서 상당히 유명했는데, 아침식사용으로 이 진미를 즐기고자 바덴(Baden)으로 밤중에 하인을 보내기도 했다. 1847년에...지도보기

무쇠솥의 신비, 라 레지네

무쇠솥의 신비, 라 레지네

뱅 퀴(vin cuit)로도 알려진 레지네(Raisinée )는 아주 오래된 요리의 연금술이다. 가을 밤에 배 또는 사과 주스를...지도보기

잠재적인 중독성을 지닌 말라코프

잠재적인 중독성을 지닌 말라코프

치즈, 계란, 화이트와인, 키르쉬로 만든 바삭한 튀김, 말라코프(Malakoffs)가 건강에 좋을 리 없다. 꽤 많은 방문객들이...지도보기

취리히 게슈네첼테스

앵커리지에서 동경까지 메뉴에서 본 스위스의 모든 음식을 통틀어 가장 유명한 것 중 하나인 취리히 게슈네첼테스(Zürcher Geschnetzeltes)는 질 좋은 크림소스에 잘게 썬 송아지를 넣은 전통 요리이다. 1941년에 처음으로 취리히 요리 책에 나왔지만, 18세기에 길드 회원들이 즐겼던 것 같다. 그 당시엔 콩팥도 함께 요리되어 나왔다. 오늘날은 많은 취리히의 레스토랑에서 감자를 채를 썰어 팬에 구운 바삭한 뢰슈티(Rösti)를 함께 곁들여 아주 세련된 모양으로 제공된다.

취리히 게슈네첼테스

슈파니쉬브뢰들리

슈파니쉬브뢰들리(Spanischbrödli; 작은 스페인 롤)는 얇게 구운 패스트리의 가벼운 형태이다. 18세기에 취리히의 부유층 사람들 사이에서 상당히 유명했는데, 아침식사용으로 이 진미를 즐기고자 바덴(Baden)으로 밤중에 하인을 보내기도 했다. 1847년에 운송수단이 스위스의 첫 번째 기찻길로 바뀌면서"슈파니쉬브뢰들리반(Spanischbrödlibahn, 슈파니쉬브뢰들리 열차)”라는 별칭을 얻었다. 2007년에 4개의 제과점에서 당근과 헤이즐넛이 들어 있는 새로운 버전을 개발했다.

Spanischbrödli ("little Spanish rolls") are wonderfully light creations of flaky pastry.

무쇠솥의 신비, 라 레지네

뱅 퀴(vin cuit)로도 알려진 레지네(Raisinée )는 아주 오래된 요리의 연금술이다. 가을 밤에 배 또는 사과 주스를 장작 난로불에 있는 큰 무쇠솥에 끓인다. 걸쭉해진 주스는 일단 설탕을 대신해 바닐라 아이스크림, 머렝, 크레페와 함께 즐기며, 유명한 레지네 케익 같은 예쁜 케익을 만드는데 사용하기도 한다.

무쇠솥의 신비, 라 레지네

잠재적인 중독성을 지닌 말라코프

치즈, 계란, 화이트와인, 키르쉬로 만든 바삭한 튀김, 말라코프(Malakoffs)가 건강에 좋을 리 없다. 꽤 많은 방문객들이 맛본 후 한 개 더 주문하고, 다시 두 개를 주문하고, 이런 식으로 12개는 금방이다. 프랑스어 권 스위스 용병들이 19세기 크림전쟁에서 돌아올 때 레시피를 가져온 것이 오늘날 별미로 완성되었다는 이야기이다.

잠재적인 중독성을 지닌 말라코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