쿤스트할레 치겔휘테 아펜첼

쿤스트할레 치겔휘테 아펜첼

예전에 벽돌 공장으로 사용되었던 ‘꼭 가볼 만한’ 미술관에는 1566년부터 내려오는 가마가 있으며, 방문객들은 이 곳 주변을 산책할 수 있다.지도보기

아펜첼러® 치즈

아펜첼러® 치즈

아펜첼러 지방(Appenzellerland)에서 생산된 독특한 풍미가 감도는 치즈. 아펜첼러(Appenzeller) ®는 스위스의 대단한 미식적 보물 중 하나이다. 스위스에서 향미가 가장 강한 이 치즈는 700여 년 이상 동일한 방법에 의해 수작업으로 만들어져...지도보기

아펜첼의 비버와 비터

아펜첼의 비버와 비터

만든 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는, 꿀과 견과류가 들어간 자신만의 아펜첼러 비버(Appenzeller Biber)를 만들어 볼 수...지도보기

리너 박물관

리너 박물관

특별 전시회에서는 화가 칼 아우구스트 리너(Carl August Liner; 1871-1946)와 칼 발터 리너(Carl...지도보기

쿤스트할레 치겔휘테 아펜첼

예전에 벽돌 공장으로 사용되었던 ‘꼭 가볼 만한’ 미술관에는 1566년부터 내려오는 가마가 있으며, 방문객들은 이 곳 주변을 산책할 수 있다.

마을 아펜젤에서부터 차량으로 역 광장을 경유하여 남쪽을 향하여 슈토스플라츠(Stossplatz)로 가다 보면 눈에 띄는 새로운 건물 ‘쿤스트할레 치겔휘테’ 가 나온다.

아펜첼러® 치즈

아펜첼러 지방(Appenzellerland)에서 생산된 독특한 풍미가 감도는 치즈. 아펜첼러(Appenzeller) ®는 스위스의 대단한 미식적 보물 중 하나이다. 스위스에서 향미가 가장 강한 이 치즈는 700여 년 이상 동일한 방법에 의해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내려온다.

아펜첼러 지역(Appenzellerland)에서 생산된 독특한 풍미가 감도는 치즈.

아펜첼러(Appenzeller) ®는 스위스의 대단한 미식적 보물 중 하나이다. 스위스에서 향미가 가장 강한 이 치즈는 700여 년 이상 동일한 방법에 의해 수작업으로 만들어져 내려온다. 무성하고 건강하고 영양 많은 허브가 잔뜩 자라고 있는 초목지대가 있는 콘스탄스(Constance) 호수와 센티스(Säntis) 대산괴 사이 온화한 구릉지대는 아펜첼러®가 만들어 지는 자연적인 생유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수작업으로 이루어지는 치즈 만들기의 오랜 기술은 이 지역의 전통인 현악기와 나무에 그려 넣는 소박한 그림처럼 아펜첼러 지방의 살아 있는 문화유산의 일부이다.

아펜첼의 비버와 비터

만든 후 집으로 가져갈 수 있는, 꿀과 견과류가 들어간 자신만의 아펜첼러 비버(Appenzeller Biber)를 만들어 볼 수 있는 빵집에서 하루를 시작하게 된다. 점심을 먹은 후 공예품 장인을 방문하여 스스로 열쇠 고리를 만들어 본 후에 커피로 하루를 마감한 후 허브가 들어가 소화에 도움이 되는 리큐어인 전통적인 ‘아펜첼러 알펜비터(Appenzeller Alpenbitter)’를 만드는 생산자를 방문하게 된다.

리너 박물관

특별 전시회에서는 화가 칼 아우구스트 리너(Carl August Liner; 1871-1946)와 칼 발터 리너(Carl Walter Liner; 1914-1997)의 작품 뿐만 아니라, 20세기의 화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

특별 전시회에서는 화가 칼 아우구스트 라이너(Carl August Liner; 1871-1946)와 칼 발터 라이너(Carl Walter Liner; 1914-1997)의 작품 뿐만 아니라, 20세기의 화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