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choice: 10 개의 검색결과

알프스 지역에 자리한 그림즈 크리스털 길 - 그림즈가 세상을 발견할 때

A small crystal named Grims has been living in its crystal crack for centuries. Grims would now like to see something of the world and has but one goal: run away and discover nature. 지도보기

Chillon

트리프트 다리 - 웅장한 보행자 전용 교각

Trift Bridge is one of the most spectacular pedestrian suspension bridges of the Alps. It is 100 meters high and 170 meters long, and is poised... 지도보기

트리프트 다리 - 웅장한 보행자 전용 교각
엥스틀렌알프에서 텔리 산장까지

엥스틀렌알프에서 텔리 산장까지

하이킹 투어의 하일라이트는 텔리슈톡(Tällistock)과 제텔리슈퇴클테니(Sättelistöckleni) 사이의 제텔리 다리를 지나는 것이다. 엥스틀렌알프(Engstlenalp)에서의 완만한 내리막길에서는 멜히호수(Melchsee) 지역으로의 확트인 아름다운... 지도보기

알프스 지역에 자리한 그림즈 크리스털 길 - 그림즈가 세상을 발견할 때

A small crystal named Grims has been living in its crystal crack for centuries. Grims would now like to see something of the world and has but one goal: run away and discover nature.

A hike along the old trading route between the Historic Alpinhotel Grimsel Hospiz and the Hotel and Nature Resort Handeck takes you through some lovely terrain and also some of the most mineral rich.

트리프트 다리 - 웅장한 보행자 전용 교각

Trift Bridge is one of the most spectacular pedestrian suspension bridges of the Alps. It is 100 meters high and 170 meters long, and is poised above the region of the Trift Glacier. Even reaching the bridge through the ravine by cable car is an adventure.

트리프트(Trift) 다리는 알프스에서 가장 웅장한 보행자 전용 현수교 중 하나이다. 이 다리는 높이 100미터, 길이 170미터이며 트리프트 빙하 지역 위에 걸쳐 있다. 심지어 케이블 카에 의해 협곡을 통해 다리에 도달하는 것은 흥미진진한 경험이다.

엥스틀렌알프에서 텔리 산장까지

하이킹 투어의 하일라이트는 텔리슈톡(Tällistock)과 제텔리슈퇴클테니(Sättelistöckleni) 사이의 제텔리 다리를 지나는 것이다. 엥스틀렌알프(Engstlenalp)에서의 완만한 내리막길에서는 멜히호수(Melchsee) 지역으로의 확트인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할 수 있고, 텔리 레스토랑과 산장, 가드멘(Gadmen) 계곡, 그리고 역사깊은 수스텐(Susten) 패스 등을 볼 수 있다. 가드머 돌로미테(Gadmer Dolomites)는 그 장엄한 자태를 마음껏 뽐낸다.

하이킹 투어의 하일라이트는 텔리슈톡(Tällistock)과 제텔리슈퇴클테니(Sättelistöckleni) 사이의 제텔리 다리를 지나는 것이다. 엥스틀렌알프(Engstlenalp)에서의 완만한 내리막길에서는 멜히호수(Melchsee) 지역으로의 확트인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할 수 있고, 텔리 레스토랑과 산장, 가드멘(Gadmen) 계곡, 그리고 역사깊은 수스텐(Susten) 패스 등을 볼 수 있다. 가드머 돌로미테(Gadmer Dolomites)는 그 장엄한 자태를 마음껏 뽐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