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choice: 2 개의 검색결과

뮌스테어 자연 트레일

뮈스테어(Müstair) 주변을 걷는 쉬운 왕복 산행로: 플라츠웰(Plazzöl) – 폭포 – 구아트(Guad) – 롬바흐(Rombach) – 되스(Döss) – 루이나트샤(Ruinatscha). 폭포에 의한 식물의 생장과 같은 문제, 관개 수로, 강에 사는 더 많은 생물들과 붉은 나무 개미의 기능들을 이 길을 따라 알게 된다. 지도보기

Chillon

뮈스테어 성 요한 베네딕트 수녀원

국제적으로 알려진 뮈스테어(Müstair)의 성 요한 수녀원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는 명소로, 서로마 제국의 황제였던 샤를마뉴(Charlemagne) 대제가 이 특별한 수녀원을 만들었다. 이 건물은 카롤링거 왕조 시대로부터 내려오는 현재 몇 남지 않은... 지도보기

뮈스테어 성 요한 베네딕트 수녀원

뮌스테어 자연 트레일

뮈스테어(Müstair) 주변을 걷는 쉬운 왕복 산행로: 플라츠웰(Plazzöl) – 폭포 – 구아트(Guad) – 롬바흐(Rombach) – 되스(Döss) – 루이나트샤(Ruinatscha). 폭포에 의한 식물의 생장과 같은 문제, 관개 수로, 강에 사는 더 많은 생물들과 붉은 나무 개미의 기능들을 이 길을 따라 알게 된다.

뮈스테어(Müstair) 주변을 걷는 쉬운 왕복 산행로.

뮈스테어 성 요한 베네딕트 수녀원

국제적으로 알려진 뮈스테어(Müstair)의 성 요한 수녀원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는 명소로, 서로마 제국의 황제였던 샤를마뉴(Charlemagne) 대제가 이 특별한 수녀원을 만들었다. 이 건물은 카롤링거 왕조 시대로부터 내려오는 현재 몇 남지 않은 건축물 중 하나이다.

국제적으로 알려진 뮈스테어(Müstair)의 성 요한 수녀원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는 명소로, 서로마 제국의 황제였던 샤를마뉴(Charlemagne) 대제가 이 특별한 수녀원을 만들었다. 이 건물은 카롤링거 왕조 시대로부터 내려오는 현재 몇 남지 않은 건축물 중 하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