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choice: 2 개의 검색결과

씨아 캄 바 Cià c’am va - 가족을 위한 루트

씨아 캄 바(Cià c’am va)는 알프스 산속의 방언으로, "오세요, 함께 갑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표현에 따라 베르겔(Bergell) 루트는 "비아 브레갈리아(Via Bregaglia)"로 이름지어졌다고 한다. 지도보기

Chillon

말로야: 트레일

말로야(Maloja)는 스포츠 애호가들에게 단순한 파라다이스 이상을 의미한다: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으며, 동시에 훼손되지 않은 자연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세 개의 노르틱 워킹 트레일 중에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초보부터 노련한 상급자에 이르기까지... 지도보기

말로야: 트레일

씨아 캄 바 Cià c’am va - 가족을 위한 루트

씨아 캄 바(Cià c’am va)는 알프스 산속의 방언으로, "오세요, 함께 갑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표현에 따라 베르겔(Bergell) 루트는 "비아 브레갈리아(Via Bregaglia)"로 이름지어졌다고 한다.

씨아 캄 바(Cià c’am va)는 알프스 산속의 방언으로, "오세요, 함께 갑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표현에 따라 베르겔(Bergell) 루트는 "비아 브레갈리아(Via Bregaglia)"로 이름지어졌다고 한다.

말로야: 트레일

말로야(Maloja)는 스포츠 애호가들에게 단순한 파라다이스 이상을 의미한다: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으며, 동시에 훼손되지 않은 자연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세 개의 노르틱 워킹 트레일 중에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초보부터 노련한 상급자에 이르기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코스이다. 15킬로미터 길이의 트레일은 이졸라(Isola), 카플로치오(Cavloccio), 그리고 오르덴(Orden)을 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