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choice: 10 개의 검색결과

프리부르 퐁듀, 므와티-므와티

스위스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프리부르(Fribourg) 퐁듀는 그뤼에르(Gruyère) 치즈와 바슈랑을 반씩 넣어 만든다. 이 따뜻한 ‘치즈 수프’가 왜 스위스의 국민 요리가 되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 아마도 상징이 되기까지, 스위스가 4개의 언어와 문화로 구성된 것처럼 퐁듀 역시 다양한 요소들이 커다란 전체를 만든다는 것이 비슷하기 때문일 것이다. 퐁듀는 함께 나누고, 충분한 음료, 웃음, 그리고 대화를 곁들여 즐긴다. 지도보기

Chillon

베니숑 페스티벌

베니숑(Bénichon)은 알프스 지역의 초원에서 4개월 이상을 보낸 후 평지로 돌아오는 소 무리를 환영하는 이벤트의 이름이다. 지도보기

베니숑 페스티벌
바슈렝 프리부르즈와 AOC

바슈렝 프리부르즈와 AOC

차별화된 향이 특징적인 이 치즈는 프리부르 지방(Freiburgerland)의 식물을 발견하게 하는 온갖 향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입안에 침이 저절로 고이게 되는 향긋한 바디감으로 인해, 프라이부르거 바슈렝(Freiburger Vacherin) AOC는 치즈... 지도보기

프리부르 퐁듀, 므와티-므와티

스위스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프리부르(Fribourg) 퐁듀는 그뤼에르(Gruyère) 치즈와 바슈랑을 반씩 넣어 만든다. 이 따뜻한 ‘치즈 수프’가 왜 스위스의 국민 요리가 되었는지는 정확하지 않다. 아마도 상징이 되기까지, 스위스가 4개의 언어와 문화로 구성된 것처럼 퐁듀 역시 다양한 요소들이 커다란 전체를 만든다는 것이 비슷하기 때문일 것이다. 퐁듀는 함께 나누고, 충분한 음료, 웃음, 그리고 대화를 곁들여 즐긴다.

프리부르 퐁듀, 므와티-므와티
지도 확대

베니숑 페스티벌

베니숑(Bénichon)은 알프스 지역의 초원에서 4개월 이상을 보낸 후 평지로 돌아오는 소 무리를 환영하는 이벤트의 이름이다.

베니숑(Bénichon)은 알프스 지역의 초원에서 4개월 이상을 보낸 후 평지로 돌아오는 소 무리를 환영하는 이벤트의 이름이다.

베니숑 페스티벌
지도 확대

바슈렝 프리부르즈와 AOC

차별화된 향이 특징적인 이 치즈는 프리부르 지방(Freiburgerland)의 식물을 발견하게 하는 온갖 향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입안에 침이 저절로 고이게 되는 향긋한 바디감으로 인해, 프라이부르거 바슈렝(Freiburger Vacherin) AOC는 치즈 특산물 중에 높은 순위를 자리매김 하고 있다. 이 치즈는 오래되고, 독특한 오리지널 레시피를 이용하여 만들어 지고 있다. 기본적인 재료로써, ‘퐁듀 므와티-므와티(Fondue moitié-moitié)’의 크림 같이 부드러운 맛을 만들어 낸다.

크림같이 부드러운 섬세함 진정한 지역 특산물로써, 프라이부르거 바슈렝 AOC는 알프스의 산기슭과 프라이부르그의 높은 고원 지대에서 찾아 볼 수 있는 식물의 향을 듬뿍 담고 있다.

바슈렝 프리부르즈와 AOC
지도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