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r choice: 2 개의 검색결과

자연의 맛을 가득 머금은 세계 정상급 도시

소박한 향토요리부터 고미요(GaultMillau)에 선정된 최고급 요리까지. 루체른(Lucerne) 호수 근방의 루체른과 슈비츠(Schwyz)에는 엄선된 신선한 재료를 가지고 이 지역을 '미식의 천국'으로 탈바꿈시켜준 각종 요리를 만드는 열정이 살아 숨쉰다.

비옥한 토양과 여러차례 상을 수상한 바 있는 정상급 쉐프들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다.

비옥한 토양이 특징인 루체른 호수 주변에서는 전통적인 엘플러마그로넨(Älplermagronen, 감자를 곁들인 구운 마카로니)과 다른 지역 특선 요리들이 처음으로 만들어졌다. 중부 스위 지역의 정상급 요리사들은 이 보석과도 같은 작은 지역을 세계 정상급 미식의 천국으로 바꾸어 놓았다. 루체른 도시에만 해도 최정상급 쉐프들이 굉장히 많다: 총 16여개의 레스토랑이 다 합쳐서 고미요(Gault-Millau) 미식 가이드에서 250 포인트를 받았다. 24개 이상의 유명한 레스토랑이 이 지역 곳곳에 흩어져 있다.

자연의 맛을 가득 머금은 세계 정상급 도시
지도 확대